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세종·충남 무덥고 흐린 날씨…대전 열흘째 열대야

송고시간2021-07-31 06:14

beta

7월 마지막 날인 31일 대전·세종·충남은 폭염 속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이날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1∼35도가 될 것으로 예보했다.

대전은 열흘째 열대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더위 (PG)
무더위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7월 마지막 날인 31일 대전·세종·충남은 폭염 속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이날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1∼35도가 될 것으로 예보했다.

밤사이 내린 비로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 이상 오르겠다.

오전 6시 현재 대전·세종과 충남 9개 시·군에는 폭염경보가, 충남 6개 시·군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현재 기온은 대전 26.5도, 세종 25.5도, 보령 26.1도, 서산 25.7도, 천안 25.4도 등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대전은 열흘째 열대야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