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니카라과, '부패 혐의' 엘살바도르 전 대통령에 시민권

송고시간2021-07-31 05:18

beta

니카라과가 부패 혐의를 받고 있는 엘살바도르 전직 대통령에게 시민권을 부여했다.

30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니카라과 정부는 이날 관보를 통해 살바도르 산체스 세렌 전 엘살바도르 대통령과 그의 아내, 딸, 손자의 니카라과 국적 취득 사실을 알렸다.

2014∼2019년 집권한 세렌 전 대통령은 부패 혐의로 자국서 추적을 받아온 인물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렌 전 엘살바도르 대통령
세렌 전 엘살바도르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니카라과가 부패 혐의를 받고 있는 엘살바도르 전직 대통령에게 시민권을 부여했다.

30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니카라과 정부는 이날 관보를 통해 살바도르 산체스 세렌 전 엘살바도르 대통령과 그의 아내, 딸, 손자의 니카라과 국적 취득 사실을 알렸다.

2014∼2019년 집권한 세렌 전 대통령은 부패 혐의로 자국서 추적을 받아온 인물이다.

앞서 지난 22일 엘살바도르 수사당국은 그가 대통령 취임 전 부통령 시절에 횡령과 돈세탁 등을 저질렀다며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세렌 전 대통령은 이미 지난해 12월 엘살바도르를 떠나 니카라과에 머물러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전임자인 마우리시오 푸네스 전 대통령도 횡령 혐의로 체포 위기에 몰리자 지난해 니카라과 국적을 취득한 바 있다.

푸네스와 세렌 전 대통령 모두 좌파 정당 파라분도 마르티 민족해방전선(FMLN) 소속으로, 집권 시절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좌파 정권과 가깝게 지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