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안산 부모 "박지성·김연아처럼 되고 싶다던 딸 소원 풀었다"

송고시간2021-07-30 18:01

beta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오른 안산 선수의 어머니 구명순 씨는 딸이 첫 국가대표로 발탁됐을 때 품었던 꿈이 이뤄졌다고 30일 말했다.

안산이 재학 중인 광주여자대학교에서는 이날 '3관왕 기원 응원전'이 열려 가족, 스승, 동문 등이 모여 역사적인 순간을 지켜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여대서 가족·스승·동문 응원전…"뭐든지 잘한 딸 3관왕 할 줄 알았다"

[올림픽] 3관왕 딸에게 보내는 '하트'
[올림픽] 3관왕 딸에게 보내는 '하트'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30일 오후 안산 선수의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을 기원하는 응원 행사가 열린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어머니 구명순 씨와 아버지 안경우 씨가 결승전 결과를 지켜보고 나서 딸에게 전하고픈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안산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전, 여자 단체전과 개인전 금메달로 3관왕에 올랐다. 2021.7.30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박지성, 김연아처럼 스포츠를 모르는 사람도 안산이라는 이름을 알아줬으면 한다던 소원을 딸이 풀었어요."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오른 안산 선수의 어머니 구명순 씨는 딸이 첫 국가대표로 발탁됐을 때 품었던 꿈이 이뤄졌다고 30일 말했다.

안산이 재학 중인 광주여자대학교에서는 이날 '3관왕 기원 응원전'이 열려 가족, 스승, 동문 등이 모여 역사적인 순간을 지켜봤다.

구씨는 경기가 끝나고 나서 기자들에게 "산이는 3관왕을 할 줄 알았다. 뭐든지 잘했기 때문에 당연히 할 줄 알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림픽] 3관왕 안산에 환호하는 부모님
[올림픽] 3관왕 안산에 환호하는 부모님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30일 오후 안산 선수의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을 기원하는 응원 행사가 열린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어머니 구명순 씨와 아버지 안경우 씨가 결승전 결과를 지켜보고 나서 양팔을 치켜들고 있다. 안산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전, 여자 단체전과 개인전 금메달로 3관왕에 올랐다. 2021.7.30 hs@yna.co.kr

또 "너무너무 고생했다는 말밖에 해줄 말이 없다"며 "사랑한다, 고생했다"고 딸에게 하고 싶은 말도 전했다.

어머니 구씨는 안산을 양궁에 입문시킨 당사자이기도 하다.

안산은 초등학교 4학년 때 양궁을 시작했는데 지역 축제에 놀러 가서 대나무 활을 가지고 노는 딸을 지켜본 어머니가 초교 양궁부원 모집 공고를 보고 입단서를 냈다.

그는 딸을 응원해준 국민에게 고마운 마음도 표했다.

구씨는 "산이를 응원 안 한 사람은 없을 거로 생각한다. 모든 분께 사랑하고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이는 하고 싶은거 다 하고 살 것이다. 관심과 사랑만 부탁하고 집착은 하지 말아달라"며 쇼트커트 머리를 둘러싼 '페미' 논란에 대한 심경을 에둘러 밝혔다.

안산이 3관왕을 확정지은 순간 구씨는 남편 안경우 씨뿐만 아니라 딸의 대학 스승인 김성은 광주여대 양궁부 감독과도 얼싸안으며 기쁨을 나눴다.

[올림픽] '3관왕 안산'…기뻐하는 엄마와 스승
[올림픽] '3관왕 안산'…기뻐하는 엄마와 스승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30일 오후 안산 선수의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을 기원하는 응원 행사가 열린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어머니 구명순 씨, 안산의 스승인 김성은 광주여대 양궁부 감독이 함께 기뻐하고 있다. 안산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전, 여자 단체전과 개인전 금메달로 3관왕에 올랐다. 2021.7.30 hs@yna.co.kr

김 감독은 2016 리우올림픽 최미선, 2012 런던올림픽 기보배에 이어 안산까지 제자 3명을 금메달리스트로 성장시킨 명장이다.

양궁선수 안산을 길러낸 초·중·고교와 대학 지도자들도 응원전을 함께 했다.

먼저 자리를 떠난 김 감독을 대신해 중학생 스승 시절 코치였던 박현수 씨는 "안산과 함께한 시간이 행복했다"고 기억했다.

박씨는 "지도자에게 안산은 행복을 주는 선수였다"며 "알려준 사례를 무조건 해줬고 너무 편하게 지도했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Gyglf-8m60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