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석방 3시간만에 전자발찌 끊고 도주하려다가 또 검거

송고시간2021-07-30 17:43

beta

가석방으로 출소한지 3시간만에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도망치려던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서울 남부교도소에서 복역중이던 50대 남성 A씨가 이날 오전 9시께 가석방으로 출소했다.

3시간 후 A씨는 서울 구로구의 한 거리에서 주방용 가위를 이용해 발목의 전자발찌를 자르려고 시도했으며, 이에 따라 전자발찌에서 이상 신호와 함께 위치 정보가 전송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자발찌 (PG)
전자발찌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박재현 기자 = 가석방으로 출소한지 3시간만에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도망치려던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서울 남부교도소에서 복역중이던 50대 남성 A씨가 이날 오전 9시께 가석방으로 출소했다.

3시간 후 A씨는 서울 구로구의 한 거리에서 주방용 가위를 이용해 발목의 전자발찌를 자르려고 시도했으며, 이에 따라 전자발찌에서 이상 신호와 함께 위치 정보가 전송됐다.

보호관찰소의 신고로 출동한 서울 구로경찰서는 10여 분만에 다리에 피를 흘리며 거리를 맴돌던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한 후 관할인 남부보호관찰소에 신병을 인계했다.

남부보호관찰소는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한 후,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