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운대 유명 호텔서 재사용 추정 칫솔 나와…호텔 측 "조사 중"

송고시간2021-07-30 17:04

beta

부산 해운대구 한 유명 호텔에서 재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칫솔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호텔 관계자는 "오염이 사실이라면 유통 과정에서 문제 됐을 수 있다"며 "추가 확인을 거쳐 필요하면 해당 업체에도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사용 의혹 칫솔
재사용 의혹 칫솔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해운대구 한 유명 호텔에서 재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칫솔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한 유명 호텔을 찾은 A씨.

1박 2일간 이곳에서 머무는 A씨는 동행자 몫과 함께 칫솔 2개를 지급받았다.

A씨는 이중 1개의 칫솔에서 누군가 사용한 듯한 흔적이 남아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칫솔 바닥에는 누군가 사용한 듯한 하얀 치약이 그대로 남아있었다.

A씨는 "비닐로 포장된 칫솔을 뜯어보니 이미 사용한 듯한 칫솔이 들어 있었다"며 "호텔 측에 항의한 뒤 새로운 칫솔 3개를 받았다"고 말했다.

현재 A씨는 관할 지자체인 해운대구청에도 민원을 제기한 상태다.

재사용 의혹 칫솔
재사용 의혹 칫솔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당 호텔은 외부 공장으로부터 포장된 양치 도구를 받아 확인 후 조사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호텔 관계자는 "오염이 사실이라면 유통 과정에서 문제 됐을 수 있다"며 "추가 확인을 거쳐 필요하면 해당 업체에도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