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尹 입당에 "탄핵 지휘자가 살려고 독재에 투항"(종합)

송고시간2021-07-30 21:58

beta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중립성을 훼손하고 헌정질서를 흔들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윤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사람으로서 박 전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에 입당한 것은 개탄스럽다"며 "부디 국민의힘과 함께 탄핵의 강 앞에서 갈 길을 잃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세균 캠프 장경태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의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독재 정당의 후예들에 품에 안겼다"면서 "국민은 검증이 무서워 국힘 우산 밑에 숨어든 겁먹은 배신자를 지도자로 뽑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송영길 "대선 국면 간명해져 좋다…불확실성 해소"

대한민국 선수단 응원 나선 민주당
대한민국 선수단 응원 나선 민주당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도쿄올림픽 참가 선수단을 응원하며 손팻말과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2021.7.30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중립성을 훼손하고 헌정질서를 흔들었다고 비판했다.

지지도 하락에 따른 궁여지책일 뿐이라며 그 의미와 파장을 평가절하하려는 모습이다.

이용빈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윤 후보의 입당은 정치검찰의 커밍아웃이자 정치적 파산 선언"이라고 규정했다.

이 대변인은 "윤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사람으로서 박 전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에 입당한 것은 개탄스럽다"며 "부디 국민의힘과 함께 탄핵의 강 앞에서 갈 길을 잃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주민 의원은 "연일 터지는 개인사, 가족사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데, 도피성 입당이라 부를 만하다"고 비꼬았다.

민형배 의원은 "전혀 놀랍지 않다. 검찰에서 활약하던 비밀당원이 공개당원으로 전환한 것일 뿐"이라며 "윤석열과 국민의힘 상호 간에 '웰컴 투 헬'이 될 것임을 장담한다"고 말했다.

송영길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으로서는 오히려 대선 국면이 간명해지고 좋아졌다"며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국민이 보기에도 간명해진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질의응답하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질의응답하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1.7.30 jeong@yna.co.kr

이재명 캠프 홍정민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의 중립을 지켜왔다는 주장은 궁색해졌다"며 "조직에 충성한다는 윤 전 총장인만큼 누구보다 국민의힘에 충성하는 확실한 편향성과 진영논리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캠프 장경태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의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독재 정당의 후예들에 품에 안겼다"면서 "국민은 검증이 무서워 국힘 우산 밑에 숨어든 겁먹은 배신자를 지도자로 뽑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은 정치군인 전두환에 대한 환상을 아직도 거두지 못하고 정치검사를 받아들인 후과를 두고두고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후보는 "이제 70차례 압수수색보다 무서운 수백, 수천만 국민들의 칼 같은 검증이 시작될 것"이라며 "'조국 전 장관의 심정이 이랬겠구나' 하고 느끼게 해드릴 것"이라고 했다.

rbqls1202@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nuAFHLiqg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