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간] 역사의 길, 현실의 길

송고시간2021-07-30 15:10

beta

주제는 크게 한반도 평화와 통일 단상, 정치개혁과 세상 읽기, 역사와 인물·기록, 그리스도인의 주변 읽기로 나뉜다.

저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에 대해 "국익 뒤에 숨어서 조상의 침략 행위를 반성하기는커녕 정당화한다"고 비판한 뒤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받아내려면 우리가 먼저 베트남전과 관련해 베트남 국민을 향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해방 이후 주어진 주요 과제로 식민 잔재 청산, 분단 구조 해소, 민국(民國) 토대 공고화를 꼽은 저자는 종교인으로서 개신교가 과제 해결을 위한 사명을 완수하지 못했다고 고백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희조일사·중독 공화국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 역사의 길, 현실의 길 = 이만열 지음.

국사편찬위원장과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장을 지낸 원로 역사학자가 2015년 이후 신문·잡지에 기고한 글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엮어 펴낸 단행본.

주제는 크게 한반도 평화와 통일 단상, 정치개혁과 세상 읽기, 역사와 인물·기록, 그리스도인의 주변 읽기로 나뉜다.

저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에 대해 "국익 뒤에 숨어서 조상의 침략 행위를 반성하기는커녕 정당화한다"고 비판한 뒤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받아내려면 우리가 먼저 베트남전과 관련해 베트남 국민을 향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역사에 이름을 남긴 인물에 대해서는 "자신을 위해 살지 않고, 남을 위해 살았던 사람들"이라며 "그들이 갈 길을 헤매는 후배들에게 불빛이 있는 곳을 안내하고, 어려운 형편을 타개할 지혜를 줄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해방 이후 주어진 주요 과제로 식민 잔재 청산, 분단 구조 해소, 민국(民國) 토대 공고화를 꼽은 저자는 종교인으로서 개신교가 과제 해결을 위한 사명을 완수하지 못했다고 고백한다.

푸른역사. 468쪽. 2만 원.

[신간] 역사의 길, 현실의 길 - 1

▲ 희조일사 = 이경민 엮음. 노대환 외 옮김.

조선 후기 문인 이경민(1814∼1883)이 중인 이하 계층 사람들 가운데 주목할 만한 인물 85인의 전기를 모은 책. 제목인 '희조일사'는 '성대한 우리나라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을 뜻한다.

책에 실린 인물은 효와 충을 실천했거나 문학·의술에 능했다. 효심을 보인 평민 여성과 기녀의 미담도 수록됐다.

예컨대 가난한 집안의 오씨 며느리 이야기에는 전형적인 효 관념이 투영됐다. 그는 남편이 죽은 뒤 두 딸과 살면서 술과 음식을 정갈히 차려 제사를 지냈다. 그런데 어느 날 집에 불이 붙자 죽은 사람의 위패인 신주를 구하겠다며 다락에 올라갔다가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역자들은 "희조일사가 19세기의 대대적인 사회 변화 속에서 세상에 나온 새로운 유형의 저작"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조선 사회의 전통적 지배 이념과 윤리적 토대를 강화하는 데 일조하려는 의도가 있었다는 사실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해문집. 240쪽. 1만4천500원.

[신간] 역사의 길, 현실의 길 - 2

▲ 중독 공화국 = 강수돌 지음.

올해 고려대 교수직에서 물러난 강수돌 '녹색평론' 편집자문위원이 국내에 만연한 다양한 '중독'을 분석했다.

저자는 지난 5월 출간한 책 '강자 동일시'에서도 중독 문제를 비판적으로 고찰했는데, 이번 책에서는 스마트폰·게임·알코올·약물·쇼핑·성형·일·재물·종교 등 다양한 중독 사례를 다뤘다.

그는 우리나라가 '경제성장 중독'에 빠졌다고 진단하고 "더 높은 경제성장이라는 무한한 목표에만 초점이 맞춰지는 바람에 기후 위기나 지구 온난화, 자원 고갈, 난개발과 투기, 코로나19 사태 등 우리 삶을 근본적으로 위협하는 이슈를 못 본 척하거나 별일 아닌 척하며 하루하루 넘기고 있다"고 비판한다.

세창미디어. 360쪽. 1만9천 원.

[신간] 역사의 길, 현실의 길 - 3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