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왜 내 밭 나무 베느냐"…아들과 함께 폭행 가한 60대 징역형

송고시간2021-07-31 08:00

beta

창원지법 형사4단독 안좌진 판사는 자신의 밭 나무를 벤 40대와 말다툼을 벌이다 아들과 함께 폭행한 혐의(특수상해 등)로 재판에 넘겨진 A(66)씨에게 징역 9개월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작년 9월 3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있는 자신이 소유한 밭에서 피해자 B(44)씨가 나무를 베자 이와 관련해 말다툼을 벌였다.

안 판사는 "사소한 이유로 흥분해 둔기로 상해를 가한 사건으로 범행의 죄질이 좋지 못하다"며 "피해자와 그 가족들은 일상생활이 일부 지장이 생길 정도의 충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말다툼
말다툼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창원지법 형사4단독 안좌진 판사는 자신의 밭 나무를 벤 40대와 말다툼을 벌이다 아들과 함께 폭행한 혐의(특수상해 등)로 재판에 넘겨진 A(66)씨에게 징역 9개월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작년 9월 30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있는 자신이 소유한 밭에서 피해자 B(44)씨가 나무를 베자 이와 관련해 말다툼을 벌였다.

그러다 감정이 격해져 주먹과 둔기를 사용해 B씨를 여러 차례 때렸다.

이후 아들을 불러 마찬가지로 주먹과 둔기로 B씨를 때리게끔 했다.

이로 인해 B씨는 골절 등으로 6주간 치료를 받았다.

안 판사는 "사소한 이유로 흥분해 둔기로 상해를 가한 사건으로 범행의 죄질이 좋지 못하다"며 "피해자와 그 가족들은 일상생활이 일부 지장이 생길 정도의 충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