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스쿤마커, 평영 200m 세계신…남아공 女수영 25년 만의 금메달

송고시간2021-07-30 14:30

beta

타티아나 스쿤마커(24)가 여자 평영 200m 세계 기록을 갈아치우고 남아프리카공화국 여자 수영선수로는 25년 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쿤마커는 30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여자 평영 200m 결승에서 1분18초95의 세계 신기록을 세우고 금메달을 땄다.

남아공 여자 수영 선수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여자 평영 100m와 200m에서 2관왕에 오른 퍼넬러피 헤인스 이후 25년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자 평영 200m 세계신기록을 세우고 금메달을 딴 스쿤마커.
여자 평영 200m 세계신기록을 세우고 금메달을 딴 스쿤마커.

[신화통신=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타티아나 스쿤마커(24)가 여자 평영 200m 세계 기록을 갈아치우고 남아프리카공화국 여자 수영선수로는 25년 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쿤마커는 30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여자 평영 200m 결승에서 1분18초95의 세계 신기록을 세우고 금메달을 땄다.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리케 묄러 페데르센(덴마크)이 세운 종전 세계 기록(2분19초11)을 8년 만에 0.16초 줄였다.

이번 대회 수영에서 세계 신기록이 수립된 것은 단체전인 여자 계영 400m와 800m에 이어 세 번째다. 개인종목에서는 처음이다.

남아공 여자 수영 선수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여자 평영 100m와 200m에서 2관왕에 오른 퍼넬러피 헤인스 이후 25년 만이다.

이번 대회 평영 100m에서는 은메달을 딴 스쿤마커는 두 번째 메달을 챙겼다.

스쿤마커에 이어 미국의 릴리 킹(2분19초92)과 애니 라조르(2분20초84)가 은, 동메달을 나눠 가졌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