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슛오프 접전' 김민정, 여자 25m 권총 은메달 적중(종합)

송고시간2021-07-30 14:34

beta

'권총' 김민정(24·KB 국민은행)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명중시켰다.

김민정은 30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은메달을 차지했다.

본선 8위로 결선행 막차를 탄 김민정은 결성 급사에서 비탈리나 바차라시키나(ROC)와 슛오프 최후의 대결을 벌였으나 금메달은 바차라시키나에게 내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깜짝 '은메달' 보여주는 김민정
[올림픽] 깜짝 '은메달' 보여주는 김민정

(도쿄=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김민정이 30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보여주며 기뻐하고 있다. abbie@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권총' 김민정(24·KB 국민은행)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명중시켰다.

김민정은 30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은메달을 차지했다.

본선 8위로 결선행 막차를 탄 김민정은 결성 급사에서 비탈리나 바차라시키나(ROC)와 슛오프 최후의 대결을 벌였으나 금메달은 바차라시키나에게 내줬다.

결선은 급사 50발로 순위를 정한다. 10.2점 이상을 쏘면 1점, 10.2점 미만을 쏘면 0점을 획득하며 만점은 50점이다.

5발 단위 사격이며 16∼20발부터 최하점을 기록한 선수는 탈락한다.

1스테이지 첫 5발에서 4점 획득한 김민정은 이후 내리 5점을 쏘며 15발까지 14점으로 2위와 4점 차 선두를 달렸다.

2스테이지부터는 최하위가 탈락한다.

김민정은 16∼20발에서 2점에 그쳤지만 여전히 선두를 달렸다. 2위와 격차는 1점으로 좁혀졌다.

[올림픽] '호흡을 가다듬고'
[올림픽] '호흡을 가다듬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21∼25발에서도 2점을 쏜 김민정은 1점 차 선두를 유지했다.

26∼30발에서는 4점을 쐈지만 선두를 바차라시키나에게 내줬다.

31∼35발에서 4점을 쏘며 김민정은 합계 26점으로 바차라시키나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4명이 생존한 가운데 36∼40발에서 김민정은 4점을 보탰고, 합계 30점으로 여전히 공동 선두를 달렸다. 3위 샤오 자루이쉬안(중국)와는 2점 차.

3명이 생존, 동메달을 확보한 상태에서 김민정은 41∼45발째에 4점을 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김민정과 바차라시키나와 둘만 생존한 마지막 46∼50발. 김민정은 합계 38점으로 공동 선두를 허용해 슛오프에 들어갔다.

5발로 최종 승부를 가리는 슛오프 김민정은 1점에 그쳐 4점을 쏜 바차라시키나에게 금메달을 내줬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