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경찰관 '돌파감염' 발생…서울경찰청 수사대들 전수검사

송고시간2021-07-30 13:51

beta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에 최근까지 근무하던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금융범죄수사대뿐만 아니라 같은 건물에 있는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 경찰관 전원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받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A 경감은 26일 지인과 식사를 했으며, 이 지인이 29일 확진됨에 따라 A 경감도 바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며 "백신 접종을 마친 돌파감염 사례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마포구에 있는 서울경찰청 수사청사
서울 마포구에 있는 서울경찰청 수사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오주현 기자 =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에 최근까지 근무하던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금융범죄수사대뿐만 아니라 같은 건물에 있는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 경찰관 전원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받게 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금융범죄수사대에 근무하다가 전날 서초경찰서로 소속이 변경된 A 경감이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A 경감은 26일 지인과 식사를 했으며, 이 지인이 29일 확진됨에 따라 A 경감도 바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며 "백신 접종을 마친 돌파감염 사례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범죄수사대는 선제적으로 밀접접촉자 등을 분류해 자가격리 조치를 하는 한편 전 직원에게 이날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지시했다.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도 소속 경찰관 전원을 상대로 코로나 검사를 하기로 했다.

강력범죄수사대와 마약범죄수사대는 밀접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금융범죄수사대와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 강력범죄수사대, 마약범죄수사대 등 4개 수사대는 모두 마포 통합청사에서 근무하고 있다.

A 경감은 서초경찰서에 부임한 첫날인 29일 3명과 접촉했다. 이에 따라 이 3명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xing@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