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폭염 속 대회, 美미디어 의향…IOC '돈이 최고' 고쳐라"

송고시간2021-07-30 12:35

beta

30도를 웃도는 폭염 속 도쿄올림픽이 부작용을 낳고 있는 가운데 돈벌이에만 치중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본 측이 올림픽 유치에 혈안이 돼 도쿄의 여름 날씨가 경기하기에 적당한 것처럼 거짓말을 했다는 비판도 대두했다.

선수들이 무더위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해 테니스 경기 시간이 변경된 것과 관련해 도쿄신문은 "한여름 개최는 거액의 방영권료를 부담하는 미국 미디어의 의향인 것으로 보인다"며 "IOC의 근저에 있는 배금주의(拜金主義·돈을 최고로 여기는 사고방식)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30일 지면에 사설을 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고 기량 발휘할 이상적 기후'…올림픽 유치 때 무책임한 거짓말"

경비원들 폭염 속에 혹사…"PCR 검사도 없고 백신 맞을 시간도 없다"

[올림픽] 열기 식히는 조코비치
[올림픽] 열기 식히는 조코비치

(도쿄 교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테니스 경기에 출전한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28일 도쿄에서 시합 도중 벤치에서 몸의 열기를 식히고 있다. 2021.7.30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30도를 웃도는 폭염 속 도쿄올림픽이 부작용을 낳고 있는 가운데 돈벌이에만 치중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본 측이 올림픽 유치에 혈안이 돼 도쿄의 여름 날씨가 경기하기에 적당한 것처럼 거짓말을 했다는 비판도 대두했다.

선수들이 무더위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해 테니스 경기 시간이 변경된 것과 관련해 도쿄신문은 "한여름 개최는 거액의 방영권료를 부담하는 미국 미디어의 의향인 것으로 보인다"며 "IOC의 근저에 있는 배금주의(拜金主義·돈을 최고로 여기는 사고방식)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30일 지면에 사설을 실었다.

[올림픽] 도쿄의 여름
[올림픽] 도쿄의 여름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9일 오전 도쿄올림픽 조정 경기가 열릴 일본 도쿄 우미노모리 수상 경기장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1.7.30

이 신문은 가을철에 미국에는 프로야구 월드시리즈나 프로농구 NBA 개막 등이 있으며 만약 이들 이벤트와 시기가 중첩되지 않게 하느라 올림픽을 여름에 개최하는 것이라면 "'선수 우선'이 아니라 'TV 우선'"이라고 논평했다.

일본 측의 태도에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도쿄신문은 "한여름 야외 경기는 위험을 동반함에도 도쿄도(東京都)는 유치 활동을 할 때 이 시기가 '맑은 날이 많고 온난', '선수가 최고의 상태로 기량을 발휘할 이상적인 기후' 등의 PR(홍보·선전)을 했다"며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허언(虛言·거짓말)"이라고 꼬집었다.

신문은 이번 올림픽이 대부분 무관중으로 실시되는 것이 아니었다면 경기를 보다가 쓰러지는 관람객도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올림픽] 더위 식히는 오사카 나오미
[올림픽] 더위 식히는 오사카 나오미

(도쿄 교도=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테니스 선수 오사카 나오미가 28일 도쿄에서 시합 도중 더위를 식히고 있다.

도쿄올림픽이 끝난 후 다음 달 24일 개막하는 패럴림픽과 관련해 "휠체어를 탄 선수 중에는 경추손상 등으로 체온 조절 기능을 상실해 더위가 치명적인 사람도 있다"며 대책을 마련하라고 도쿄신문은 촉구했다.

아사히(朝日)신문 계열의 시사 주간지 아에라는 선수가 더위로 인해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은 '본말전도'라고 지적하고서 "IOC에 방영권료를 지불하는 미국 방송국의 의향이 크게 반영되는 것은 '암묵적인 양해'라고 지적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양궁에 출전한 스베틀라나 곰보에바(ROC·러시아 올림픽위원회)는 23일 폭염에 정신을 잃고 쓰러졌으며 트라이애슬론에서는 결승선 통과 후 쓰러지거나 구토하는 선수들이 있었다.

스케이트보드에 출전한 한 미국 선수는 더위로 인해 보드가 휘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올림픽] 더위 속 경비업무
[올림픽] 더위 속 경비업무

(도쿄 교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식 날인 23일 오후 일본 국립경기장 인근에서 경찰이 경비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2021.7.30

배려가 부족한 올림픽으로 고통받는 것은 선수뿐만이 아니다.

경기장 경비업무에 종사하는 이들 가운데는 일손 부족으로 인해 하루 반, 혹은 이틀간 연속으로 일하는 사례도 있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중간에 휴식 시간이 있기는 하지만 누울 수 없어서 앉은 채 선잠을 자는 정도이며 땡볕에서 경비하는 이들을 위한 폭염 대책이 수분 보급 외에는 사실상 없는 상황이다.

선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할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자주 받지만, 경비원은 검사가 없으며 백신을 맞으러 갈 시간도 없어 불안감에 시달리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