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유도 銀 조구함에 "매너까지 빛난 경기"

송고시간2021-07-30 12:11

beta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쿄올림픽 남자 유도 100㎏급 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조구함에게 축전을 보내 "국민들께 큰 기쁨을 선사해줘 고맙다"며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메달을 획득한 선수들에게 보내는 축전을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승자의 손 들어주는 조구함
[올림픽] 승자의 손 들어주는 조구함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조구함이 29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100 kg급 결승 경기에서 일본 에런 울프에게 패한 뒤 울프의 손을 들어 주고 있다. 2021.7.29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쿄올림픽 남자 유도 100㎏급 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조구함에게 축전을 보내 "국민들께 큰 기쁨을 선사해줘 고맙다"며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메달을 획득한 선수들에게 보내는 축전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결승전을 마친 조구함이 자신을 꺾고 금메달을 딴 일본 에런 울프의 손을 번쩍 들어준 것에 대해 "조 선수의 매너까지 빛난 경기"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금메달을 딴 남자 펜싱 사브르 남자 대표팀(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에게도 "대회 2연패의 쾌거이기에 더욱 뜻깊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정환에게는 "맏형으로 보여준 강인한 모습이 든든했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더 기뻐하실 것"이라고 했고, 구본길에게는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중심선수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김준호에게도 "결정적 순간에 별처럼 반짝이며 국민들 마음에 펜싱의 매력을 한껏 새겼다"고 말했고 오상욱에게도 "세계랭킹 1위다운 놀라운 경기력을 보여줬고 주무기인 '팡트'가 국민을 매료시켰다.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고 축하했다.

hysu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tuDBGdICp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