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잘 싸웠지만…안세영, 세계 2위 천위페이 못 넘고 4강행 좌절

송고시간2021-07-30 11:34

beta

배드민턴 여자단식 안세영(19·삼성생명)이 분투를 펼쳤지만 '천적' 천위페이(23·중국)를 넘지 못하고 2020 도쿄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안세영은 30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단식 8강전에서 천위페이에게 0-2(18-21 19-21)로 졌다.

세계랭킹 8위 안세영은 이전까지 세계랭킹 2위인 천위페이를 한 번도 이긴 적이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안세영, 세계 2위 천위페이 못 넘고 4강행 좌절
[올림픽] 안세영, 세계 2위 천위페이 못 넘고 4강행 좌절

(도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안세영이 30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중국 천위페이와의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8강전에서 렐리를 마친 뒤 땀을 흘리고 있다. 2021.7.30 xyz@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배드민턴 여자단식 안세영(19·삼성생명)이 분투를 펼쳤지만 '천적' 천위페이(23·중국)를 넘지 못하고 2020 도쿄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안세영은 30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단식 8강전에서 천위페이에게 0-2(18-21 19-21)로 졌다.

세계랭킹 8위 안세영은 이전까지 세계랭킹 2위인 천위페이를 한 번도 이긴 적이 없었다. 이날 패배로 상대 전적은 5전 전패가 됐다.

천위페이는 세계랭킹 2위지만 올림픽 진출권이 걸린 포인트 레이스에서 1위를 해 이번 대회 1번 시드를 받은 선수다.

앞서 남자단식 세계랭킹 38위 허광희(26·삼성생명)는 세계랭킹 1위이자 1번 시드권자인 모모타 겐토(일본)를 조별리그에서 꺾고 8강에 직행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안세영도 또 하나의 이변에 도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1게임은 팽팽한 접전이었다. 2-2부터 6-6까지 동점이 이어졌다.

7-6으로 역전한 안세영은 기세를 몰아 12-6으로 더블스코어를 만들었다.

하지만 천위페이의 맹추격에 12-11로 쫓겼고, 13-13 동점과 13-14 역전을 내주고 말았다.

이번에는 안세영이 쫓아가는 상황이 됐다. 안세영은 15-15, 17-17, 18-18로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그러나 18-19에서 긴 랠리에서 공격이 라인을 아쉽게 벗어나 게임포인트를 내줬고 결국 1게임에서 패배했다.

2게임 시작과 함께 안세영은 8-3으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이번에도 천위페이는 8-6으로 쫓아오더니 10-10으로 따라잡았다.

15-15까지 이어진 접전 이후 안세영은 천위페이에게 15-17로 리드를 내줬다.

안세영은 네트 가까이에서 셔틀콕을 받아치려다 코트에 넘어져 쓰려졌다. 15-18이 된 상황에서 안세영은 오른쪽 발목 접질린 듯 응급조치를 받았다.

다시 코트에 나온 안세영은 16-18로 다시 추격에 나섰다. 매치포인트를 내주고도 1점 차(19-20)로 쫓아왔다.

그러나 천위페이의 승리를 막지 못했다.

중학교 3학년에 성인 국가대표로 선발돼 '천재 소녀'로 주목받은 안세영은 처음 출전한 올림픽을 8강으로 마무리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