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쥴리 벽화' 문구 지워졌지만…시위·폭행 아수라장(종합)

송고시간2021-07-30 14:33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게시된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앞은 벽화가 논란을 빚으면서 아수라장이 됐다.

3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10시 55분까지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중고서점과 관련한 112 신고는 모두 41건 접수됐다.

전날 오후 4시 30분께는 70대 남성이 1인 시위를 하며 벽화를 가리고 있다는 이유로 50대 남성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제 경찰에 신고 41건 접수…'쥴리' 뮤직비디오도 등장

지워지는 '쥴리'
지워지는 '쥴리'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전 한 건물 관계자가 벽화의 글자를 흰색 페인트로 칠하고 있다. 2021.7.3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게시된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앞은 벽화가 논란을 빚으면서 아수라장이 됐다.

일부 보수 유튜버와 시민들이 몰려와 1인 시위를 하는가 하면 벽화가 보이지 않도록 차량을 세워놓고 스피커로 노래를 틀었다. 이 과정에서 일부는 폭행 시비로까지 이어졌다.

3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10시 55분까지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중고서점과 관련한 112 신고는 모두 41건 접수됐다.

벽화를 막기 위해 세운 차량이 주차장으로 가는 길목을 막으면서 교통불편을 호소하는 신고가 15건이었고 소음 8건, 미신고 집회 6건, 행패소란 5건 등이었다.

전날 오후 4시 30분께는 70대 남성이 1인 시위를 하며 벽화를 가리고 있다는 이유로 50대 남성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같은 날 오후 7시 50분께도 30대 여성이 유튜브 촬영을 하지 말라며 30대 남성을 때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도 오전 8시 30분께부터 유튜버들이 서점 앞으로 몰려들었다.

보수 유튜버들은 전날과 마찬가지로 차량 2대로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김씨의 얼굴을 본뜬 듯한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내용이 적힌 벽화 앞에 세워 가려놓고 1인 시위를 했다.

지워지는 글자
지워지는 글자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전 한 건물 관계자가 벽화의 글자를 흰색 페인트로 칠하고 있다. 2021.7.30 kane@yna.co.kr

논란이 확산하자 벽화 제작을 지시한 서점 주인이자 건물주 여모씨는 전날 '쥴리의 꿈' 등 지적된 문구를 전부 지우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오전 9시 14분께 서점 직원 1명이 나와 흰 페인트로 김씨의 얼굴을 본뜬 듯한 그림 옆에 쓰인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과 또다른 벽화에 쓰인 '쥴리의 남자들' 등의 문구를 덧칠해 지웠다. 문구 삭제는 불과 4분 만에 이뤄졌다.

문구가 지워진 뒤에도 일부 유튜버들이 자리에 남아 소란이 이어졌다.

벽화 위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문구가 등장했다. 이에 30대 여성 김모씨가 '극우 유튜브 OUT' 등을 쓴 게시물을 붙이면서 유튜버들과 시비가 붙기도 했다. 문 대통령 비하 문구는 이날 오후 2시께 한 시민이 와서 물티슈로 지웠다.

'쥴리를 찾는 사람들'은 서점에 "사장님은 최고의 건물주이십니다"라는 문구를 달아 꽃다발을 보내기도 했다.

쥴리 벽화에 이어 뮤직비디오 영상도 등장했다. 가수 백자는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 '나이스 쥴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소개글에는 "치열한 공방전에 돌입한 쥴리. 후대에 쥴리전이란 판소리가 전해지지 않을까 싶다"는 자막을 올렸다.

'쥴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등에서 김씨의 예명으로 거론됐다. 벽화는 연결된 철판 6장 위에 각각 그려져 있으며, 건물 옆면을 가득 채웠다.

'쥴리의 남자들'이라고 적힌 첫 벽화에는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있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까지 벽화와 관련해 종로경찰서에 접수된 고소·고발은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chic@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NqFlK6uWx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