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신규확진 1천710명, 벌써 24일째 네 자릿수…수도권 다시 70% 근접(종합)

송고시간2021-07-30 09:52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30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7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60% 아래까지 떨어졌던 수도권의 지역발생 확진자 비중이 다시 70%에 근접한 수준으로 높아지고 있어 당초 수도권에서 시작돼 비수도권으로 번진 감염의 불씨가 다시 수도권으로 이어지면서 전국적 대유행 상황이 더 악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벌써 24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 1천662명·해외 48명…누적 19만6천806명, 사망자 4명↑ 총 2천89명

경기 524명-서울 488명-인천 119명-경남 99명-대전 85명-부산 78명 등

중환자 열흘새 92명 늘어…어제 하루 4만3천755건 검사, 양성률 3.91%

안산시, 산업단지 내 근로자에 진단검사 행정명령
안산시, 산업단지 내 근로자에 진단검사 행정명령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9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외국인주민지원본부 옆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2021.7.29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30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7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710명 늘어 누적 19만6천80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674명)보다 36명 늘면서 다시 1천700명대로 올라섰다.

특히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데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이동량까지 증가하면서 앞으로 확진자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60% 아래까지 떨어졌던 수도권의 지역발생 확진자 비중이 다시 70%에 근접한 수준으로 높아지고 있어 당초 수도권에서 시작돼 비수도권으로 번진 감염의 불씨가 다시 수도권으로 이어지면서 전국적 대유행 상황이 더 악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임시선별검사소
임시선별검사소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7.29 superdoo82@yna.co.kr

◇ 지역발생 1천662명 중 수도권 1천114명 67%, 비수도권 548명 33%

이달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면서 이미 전국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벌써 24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2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629명→1천487명→1천318명→1천363명(당초 1천365명에서 정정)→1천895명→1천674명→1천710명을 나타내며 1천300명∼1천800명대를 오르내렸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583명꼴로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1천521명에 달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662명, 해외유입이 4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천632명)보다 30명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487명, 경기 515명, 인천 112명 등 수도권이 1천114명(67.0%)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98명, 대전 84명, 부산 77명, 대구 61명, 경북 37명, 충남 36명, 충북 34명, 광주 24명, 전북 21명, 강원 20명, 제주 18명, 울산·전남 각 17명, 세종 4명 등 총 548명(33.0%)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21일(550명) 이후 열흘째 500명을 웃돌고 있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 18일(31.6%) 30%대로 올라선 이후 13일째 30%를 상회하고 있다.

다만 한때 40% 안팎에 달했던 비수도권 비중이 최근 사흘 연속 30% 초중반대로 떨어진 반면 수도권의 비중이 60% 중후반대까지 올랐다. 수도권 비중은 최근 1주간(7.24∼30) 일별로 63.0%→61.6%→59.3%→60.4%→66.5%→65.1%→67.0%를 나타냈다.

거리두기 안내판 아래 여행객들
거리두기 안내판 아래 여행객들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30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인해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중인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에 거리두기 안내판 아래로 여행객들이 줄지어 서 있다. 2021.7.30 hkmpooh@yna.co.kr

◇ 위중증 환자 증가세, 14명 늘어 총 299명…17개 시도서 확진자

해외유입 확진자는 48명으로, 전날(42명) 대비 6명 증가했다.

이 가운데 17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31명은 경기(9명), 인천(7명), 충북(3명), 전북·전남(각 2명), 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충남·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우즈베키스탄이 10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네시아·미얀마 각 6명, 터키 5명, 필리핀 4명, 카자흐스탄 3명, 요르단·미국·러시아 각 2명, 중국·파키스탄·일본·베트남·스리랑카·키르기스스탄·팔레스타인·독일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7명, 외국인이 3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488명, 경기 524명, 인천 119명 등 총 1천131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델타형 변이' 급증, 공항 방역도 비상
'델타형 변이' 급증, 공항 방역도 비상

지난 26일 오후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입국한 입국자들이 방역 관계자들에게 서류를 점검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2천89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06%다.

위중증 환자는 총 299명으로, 전날(285명)보다 14명 늘었다. 이달 20일(207명)까지만 해도 200명대 초반이었던 위중증 환자 수는 열흘 만에 300명에 육박한 수준으로 증가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천198명 늘어 누적 17만2천757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508명 늘어 총 2만1천960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168만1천261건으로, 이 가운데 1천112만8천947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35만7천215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 환자를 검사한 건수는 4만3천755건으로, 직전일 5만1천893보다 8천138건 적다.

하루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3.91%(4만3천755명 중 1천710명)로, 직전일 3.23%(5만1천893명 중 1천674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68%(1천168만1천261명 중 19만6천806명)이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 14일 서울(1명)과 27일 경기(2명)의 지역발생 확진자 집계에서 잘못 신고된 3명이 확인됨에 따라 누적 확진자 통계에서 이를 제외했다.

sykim@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