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김정은 축전·위로친서에 답전…"양국관계 수호"(종합)

송고시간2021-07-30 08:01

beta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공산당 100주년을 맞아 축전을 보낸 데 대해 양국 정상의 우정을 보여준 것이라며 친선관계를 수호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조선중앙방송은 30일 시 주석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 축전과 허난(河南)성 홍수피해 위로 구두친서에 사의를 표하는 답전을 보내왔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답전에서 김 위원장의 축전 내용을 언급하며 "이는 나 자신과 중국 당과 인민에 대한 총비서동지와 조선 당과 인민의 우정을 보여주었다"면서 "중국 당과 인민을 대표하여 충심으로 되는 사의를 표하며 총비서동지와 조선 당과 인민에게 진심으로 되는 인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허난성 홍수피해 위로에 사의…"양국정상 우정 보여준 것"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공산당 100주년을 맞아 축전을 보낸 데 대해 양국 정상의 우정을 보여준 것이라며 친선관계를 수호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AP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방송은 30일 시 주석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 축전과 허난(河南)성 홍수피해 위로 구두친서에 사의를 표하는 답전을 보내왔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답전에서 김 위원장의 축전 내용을 언급하며 "이는 나 자신과 중국 당과 인민에 대한 총비서동지와 조선 당과 인민의 우정을 보여주었다"면서 "중국 당과 인민을 대표하여 충심으로 되는 사의를 표하며 총비서동지와 조선 당과 인민에게 진심으로 되는 인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과 조선은 다 같이 공산당이 영도하는 사회주의국가"라며 "새로운 정세 하에서 중국측은 조선측과 함께 쌍방이 이룩한 중요한 공동인식을 이행하여 중조관계를 훌륭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나라에서의 사회주의 위업 수행에 이바지하고 두 나라 인민에게 행복을 마련해주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과 번영을 이룩하는데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이 기회에 총비서동지가 중국 하남성을 비롯한 일부 지역들에서 폭우 피해를 입은 것과 관련하여 나에게 특별히 위문 구두친서를 보내준데 대하여 사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앞서 지난 11일에도 북중우호조약 60주년을 맞아 친서를 교환하고 변화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친선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의지를 표명하는 등 심화하는 미중 갈등 속에서 더욱 밀착하는 모습이다.

또 김 위원장은 지난 28일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그동안 참배했던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릉 대신 이례적으로 북중 혈맹의 상징인 우의탑을 찾아 헌화하고 양국의 '혈연적 유대'를 계승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ch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