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마존 2분기 매출 증가율 둔화…코로나 반사효과 '주춤'(종합)

송고시간2021-07-30 07:27

3개 분기 연속 매출 1천억달러 돌파에도 월가 기대치에 미달

온라인 쇼핑몰 성장세 꺾여…3분기에도 매출 둔화 예상

아마존 로고
아마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3개 분기 연속으로 1천억달러 이상 매출을 올렸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반사 효과를 누렸던 작년과 비교해 성장세가 둔화했다.

아마존은 29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고 경제 매체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아마존의 올해 2분기 매출은 1천130억8천만달러(129조6천억원)로 집계됐다.

아마존은 지난해 4분기 처음으로 매출 1천억달러 돌파라는 이정표를 세웠고 이번 분기까지 3개 분기 연속으로 1천억달러 이상 매출을 올렸다.

순이익은 48% 증가한 77억8천만달러(8조9천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2분기 순익 중 두 번째 규모이다.

그러나 2분기 매출 증가율은 27%를 기록해 작년 동기의 41%와 비교해 크게 둔화했다.

전체 매출액도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월가 평균 예상치(1천154억달러)를 밑돌았다.

아마존 최고경영자 앤디 재시
아마존 최고경영자 앤디 재시

[로이터=연합뉴스]

클라우드 컴퓨팅과 광고 사업부 매출은 각각 37%, 87% 늘었으나 주력 사업인 온라인 쇼핑 성장세가 꺾였다.

아마존 최대 시장인 북미 지역에서 온라인 쇼핑 매출은 22% 늘었으나 1년 전 증가율(43%)에 미치지 못했다.

로이터통신은 "월마트와 타깃 등 경쟁 소매업체들이 지난 1년 동안 온라인 사업을 확장한 가운데 아마존이 드물게 시장 추정치에서 벗어난 매출 실적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마존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사상 최대의 수익을 올렸으나 이제 회사의 무서운 성장세가 가라앉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아마존은 3분기 예상 매출액을 1천60억∼1천120억달러(121조5천억∼128조4천억원)로, 매출 증가율 전망치를 10∼16%로 제시했다.

이는 월가가 내놓은 3분기 매출 추정치 1천192달러(136조6천억원)에 못 미치는 수치다.

브라이언 올사브스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컨퍼런스 콜에서 작년 코로나 기간에 좋은 실적을 거뒀던 만큼 상대적으로 매출이 일부 하락하고 있다면서 향후 몇 분기 동안 성장 둔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이날 뉴욕 증시에서 0.84% 하락한 3599.92달러로 장을 마감했고 실적 발표 이후 시간외거래에서 5∼6% 급락한 가격에 거래됐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