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SJ "디디추싱, 中당국 달래려 상장폐지 검토"…회사는 부인

송고시간2021-07-30 04:02

미국 뉴욕에서 디디추싱 로고 옆에 걸린 성조기
미국 뉴욕에서 디디추싱 로고 옆에 걸린 성조기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차량공유업체 디디추싱이 미국 뉴욕증시에서 상장 폐지를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들은 WSJ에 디디추싱이 중국 당국을 달래고 투자자들에게 손실을 보전해주기 위해 비공개 회사로 전환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디디추싱은 뉴욕증시 상장 후 불거진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은행, 규제 당국, 주요 투자자들과 논의 중이며, 거래 중인 주식들을 회사 측이 공개 매수해 비상장 회사로 전환하는 안이 선택지 중 하나로 고려되고 있다고 이들은 전했다.

베이징에 본사를 둔 디디추싱은 중국 측의 우려에도 지난달 말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을 강행했으나, 이후 당국으로부터 사이버 국가안보 조사와 반독점 조사받게 되면서 사면초가에 몰렸다.

중국 인터넷안보심사판공실은 "국가안보법과 인터넷(사이버)안보법을 바탕으로 국가 데이터 안보 위험 방지, 국가 안보 수호, 공공이익 보장"을 이유로 내세워 디디추싱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동시에 디디추싱 관련 애플리케이션들을 앱 마켓에서 제거하거나 다운로드 금지 조치를 내렸다.

기업공개(IPO)를 통해 44억달러(약 5조원)를 조달한 디디추싱은 한때 주가가 18달러를 넘었다가, 중국 정부의 잇단 압박에 28일 종가 기준 8.87달러까지 급락했다.

이에 다수의 미국 로펌들은 주주들을 대표해 디디추싱과 상장 주관사인 골드만삭스·모건스탠리·JP모건체이스 등을 상대로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나섰다.

WSJ에 따르면 디디추싱은 이달 중순부터 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디디추싱은 비공개 회사 전환을 검토 중이라는 WSJ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WSJ 보도에 개장 전 40% 가까이 치솟았던 디디추싱 주가는 회사 측의 부인 후 10%대 초반으로 상승폭을 줄였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