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염에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 나흘새 5명, 올해 총 12명…3년간 최다

송고시간2021-07-29 19:30

beta

전국적으로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취약 계층을 중심으로 온열질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총 86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56명의 2.4배에 달했다.

지난 20일 폭염 재난 위기 경보 '경계' 단계가 발효된 가운데 25일부터 전날까지 나흘간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는 5명에 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병청 "물·그늘·휴식 3대 건강수칙 준수 중요"

온열질환 (PG)
온열질환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전국적으로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취약 계층을 중심으로 온열질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총 86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56명의 2.4배에 달했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12명으로 2019년(11명), 지난해(9명)보다 많았다. 최근 3년간 최다 기록이다.

특히 지난 20일 폭염 재난 위기 경보 '경계' 단계가 발효된 가운데 25일부터 전날까지 나흘간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는 5명에 달했다.

하루 평균 환자 신고도 지난주 34.1명에서 이번 주 45.0명으로 크게 늘었다.

질병청은 폭염이 심해질수록 무더위에 직접 노출되는 실외 작업자와 스스로 대처가 어려운 노약자들이 별다른 조치 없이 더위를 참다가 열사병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이어 내달 초에는 습도가 더 높아져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폭염 장기화에 따른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질병청은 "폭염에 의한 건강 피해는 3대 건강수칙(물·그늘·휴식)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해 이를 잘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온열질환은 열로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 저하 등의 증상을 보인다. 열사병과 열탈진 증상을 방치하면 생명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