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3관왕 도전' 양궁 안산, 개인전 16강행…귀화 日선수와 격돌

송고시간2021-07-29 18:38

beta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20·광주여대)이 '사상 첫 3관왕'을 향해 순항했다.

안산은 29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아니마르셀리 두스산투스(브라질)를 7-1(27-27 28-24 30-27 28-25)로 제압했다.

안산은 30일 오전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과 16강에서 맞붙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32강 진출한 안산
[올림픽] 32강 진출한 안산

(도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9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64강 안산(한국) - 마를리즈 우르투(아프리카 차드). 안산이 과녁을 향해 활을 쏘고 있다. 2021.7.29
xyz@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20·광주여대)이 '사상 첫 3관왕'을 향해 순항했다.

안산은 29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2회전(32강)에서 아니마르셀리 두스산투스(브라질)를 7-1(27-27 28-24 30-27 28-25)로 제압했다.

안산은 30일 오전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과 16강에서 맞붙는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 금메달로 이미 2관왕에 오른 안산은 개인전 우승을 통해 한국 양궁사 최초의 단일 대회 3관왕에 도전한다.

양궁은 지난 올림픽까지 남녀 개인전, 단체전만 열렸지만 이번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5개로 늘어 3관왕이 나올 수 있게 됐다.

안산에 앞서 개인전 16강에 안착한 강채영(25·현대모비스)과는 대진상 결승에 올라가야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