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늘 18∼49세 접종계획 발표…1천700만명 8월 하순부터 접종 예상

송고시간2021-07-30 04:55

beta

국민의 약 36%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가운데 18∼49세 연령층에 대한 접종계획이 30일 발표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정은경 추진단장은 이날 오후 2시 10분 정례브리핑에서 '8월 예방접종 계획'을 공개한다.

8월에는 18∼49세 1천700만명을 위한 접종이 시작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백신 8월 2천900만회분, 9월 4천200만회분 추가 공급 예정"

서울의 한 백신접종센터
서울의 한 백신접종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국민의 약 36%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가운데 18∼49세 연령층에 대한 접종계획이 30일 발표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정은경 추진단장은 이날 오후 2시 10분 정례브리핑에서 '8월 예방접종 계획'을 공개한다.

8월에는 18∼49세 1천700만명을 위한 접종이 시작된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상 18∼49세 인구는 2천270여만명이지만 이 가운데 500만명 가량은 의료인·사회필수인력·예비군·교사 등을 위한 우선접종이나 '잔여백신 접종'을 통해 이미 1차 접종을 했다.

접종시작 시기는 내달 하순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추진단은 앞서 3분기 접종계획 발표 당시 40대 이하 국민의 접종은 50대 등 7월 우선 접종자의 1차 접종이 대략 마무리되는 8월 하순께 시작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사용할 백신에 대해서는 화이자를 주력으로 사용하되 모더나를 같이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사전예약 및 접종 일정, 예약 방법, 연령 또는 접종 시기별로 배정되는 백신의 종류 등이 구체적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백신 도입 계획을 보면 8월에는 백신 약 2천900만회분이 들어온다.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 모더나사(社)와 직계약한 물량이 총 2천800만회분이고, 백신 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가 공급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83만5천회분이다.

최근 모더나사는 '제조 공정상의 문제'를 이유로 7월 공급량 가운데 약 200만회분을 제때 공급하지 못했으나, 미공급분의 상당량을 다음 주에 공급하기로 약속했다.

9월에는 4천200만회분이 추가로 공급된다.

8∼9월 공급량은 50대의 2차 접종과 40대 이하의 1차 접종에 쓰기에 충분한 양이다. 다만, 예상치 못한 공급 지연 사태가 발생할 경우 일부 계획 수정이 불가피하다.

추진단은 전날 브리핑에서 "향후 도입될 백신 총량을 감안하면 9월까지 국민 3천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 목표는 충분히 달성할 수 있다"면서 자신감을 보였다.

정부는 9월까지 국민의 70%인 3천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 2차 접종까지 완료해 집단면역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상태다.

한편 고등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교직원 대상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은 이날 종료된다. 2차 접종 시기는 내달 9∼20일이다.

또 고등학교 재학생을 제외한 내년도 대학 입시수험생의 접종 사전예약은 이날 밤 12시에 마감된다. 전날 오전 9시까지 대상자의 81.4%가 예약을 완료했다.

이들은 8월 10∼14일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미국 코로나19 백신3종 (PG)
미국 코로나19 백신3종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withwit@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