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9.5도에 선풍기 하나 없는 택배 작업장서 직원 실신(종합)

송고시간2021-07-29 20:06

beta

택배 물류 작업을 하던 노동자가 폭염에 쓰러지자 노조가 열악한 근무 환경을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는 29일 오전 부산 롯데택배사상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더운 여름철 열악한 근무 환경을 방치한 롯데택배 측을 규탄했다.

노조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20분께 부산 롯데택배사상터미널에서 배송 물품을 차량에 싣던 택배 노동자가 어지러움을 호소하다 쓰러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택배노조 "혹서기 대책 즉시 마련하라" 촉구

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 기자회견 현장
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 기자회견 현장

[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택배 물류 작업을 하던 노동자가 폭염에 쓰러지자 노조가 열악한 근무 환경을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택배노조 부산지부는 29일 오전 부산 롯데택배사상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더운 여름철 열악한 근무 환경을 방치한 롯데택배 측을 규탄했다.

노조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20분께 부산 롯데택배사상터미널에서 배송 물품을 차량에 싣던 택배 노동자가 어지러움을 호소하다 쓰러졌다.

이 직원은 입에 거품을 물면서 자리에 쓰러졌고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다.

노조 관계자는 "쓰러진 직원은 그동안 병치레 한번 없이 건강한 상태였다"면서 "39.4도라는 위험한 온도 속에서 직원은 고열성 어지럼증,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노조는 해당 사고가 발생한 것은 고열을 밖으로 빼낼 수 없는 현장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노조 관계자는 "현장에는 선풍기는 물론 환풍시설 하나 설치돼있지 않고 휴게실처럼 쉴 수 있는 공간이 없다"며 "100명이 넘게 일하는 현장에 냉온수기가 없어 노동자들이 집에서 직접 물을 떠 오고 사 마신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택배 노동자가 쓰러진 이후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선 사측을 규탄했다.

노조는 "그동안 회사에 선풍기 설치와 환풍시설, 냉온수기, 제빙기 등 혹서기 대책을 수없이 요구했지만,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며 "사고 이후 롯데택배 서부산지점에 항의 방문을 하자 그제야 다음 주까지 대책 마련에 대한 대답을 주겠다고 말한다"고 항의했다.

이들은 "선풍기, 환풍시설, 냉온수기, 제빙기 등 혹서기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롯데 택배는 "사고가 난 곳은 실외집하장으로 지난 6월부터 선풍기를 설치해 돌리고 있었다"면서 "7개 대리점이 함께 사용하는 집하장이라 대리점별 사무실에 냉온수기가 설치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