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기물소각장 부대시설 운영권 놓고 화성시·주민 갈등 심화

송고시간2021-07-29 14:57

beta

경기 화성·오산지역 생활폐기물을 소각 처리하는 화성그린환경센터 내 한 부대시설 운영을 놓고 인근 주민들과 화성시 사이의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화성시 환경재단은 그린환경센터 내 부대시설인 에코센터를 무단 점거했다는 이유로 인근 하가등리 마을 주민 3명을 업무방해 및 건조물침입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재단 측은 "주민들이 에코센터를 '화성그린센터 내 주민편익시설'로 생각하고 있으나 이는 오해"라며 "주민이 환경 교육을 위한 부대시설인 에코센터 운영에 관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민 "에코센터 운영권 달라"…시 환경재단 "운영 관여 안돼"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화성·오산지역 생활폐기물을 소각 처리하는 화성그린환경센터 내 한 부대시설 운영을 놓고 인근 주민들과 화성시 사이의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에코센터에 들어가지 못하고 발 돌리는 시민들
에코센터에 들어가지 못하고 발 돌리는 시민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화성시 환경재단은 그린환경센터 내 부대시설인 에코센터를 무단 점거했다는 이유로 인근 하가등리 마을 주민 3명을 업무방해 및 건조물침입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에코센터 위탁 운영 주체인 재단 측은 피고발인들이 지난 23일부터 에코센터를 무단 점거, 방문객들의 출입을 막은 채 이 센터를 마을 주민들이 직접 운영하게 해 줄 것을 시에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재단 측은 "주민들이 에코센터를 '화성그린센터 내 주민편익시설'로 생각하고 있으나 이는 오해"라며 "주민이 환경 교육을 위한 부대시설인 에코센터 운영에 관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재단 측은 "'화성그린환경센터 내 주민편익시설 관리 및 운영 조례'에는 그린환경센터 내 실내 수영장과 헬스장, 에어로빅장, 스킨스쿠버장, 어린이방, 탁구장, 카페테리아, 인공암벽장만 주민 편익 시설로 한정돼 있다"고 덧붙였다.

에코센터 내부 CCTV에 찍힌 마을 주민
에코센터 내부 CCTV에 찍힌 마을 주민

[화성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앞서 화성시는 2012년 에코센터를 건립해 민간업체에 운영을 맡겨 오다가 지난달부터 시 출연기관인 환경재단에 운영을 위탁 중이다.

주민들은 "그린환경센터 소각장으로 피해를 보는 건 하가등리 마을 주민들인데 에코센터는 다른 기관에서 운영하는 건 부당하다"며 반발해 왔다.

또 "시는 환경재단이 에코센터를 위탁 운영하기 전 9년간 법적 근거도 없이 민간업체에 운영을 맡겨온데 대해 감사를 요청했으나 지금까지 미루고 있다"며 "에코센터는 명백한 주민 편익 시설이고, 공무원들이 보안키와 출입문 비밀번호를 직접 알져준 만큼 무단 점거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에코센터는 교육 시설로서, 영업 이익이 많은 곳이 아니지만 피해 당사자인 주민들이 주민 편익 시설 운영을 주도한다는 명분을 위해 운영권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화성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요구한 감사는 조사 주체가 감사관실에서 주무 부서로 바뀌면서 늦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 주민들과의 오해를 풀고 센터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화성시와 오산시는 2008년 맺은 협약에 따라 하수는 오산시에서, 생활폐기물은 화성시에서 담당해 처리하고 있다.

화성시에 건립된 그린환경센터 내 소각장에서는 하루 300t(화성 210t, 오산 90t)의 폐기물을 소각 처리하고 있다.

에코센터 휴관공지
에코센터 휴관공지

[화성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