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다빈에 패한 英 태권도 선수 눈물…"승리 도둑맞았다" [올림픽]

송고시간2021-07-29 13:22

beta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준결승에서 한국의 이다빈(25)에게 패한 영국 선수가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승리를 도둑맞았다"고 주장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과 BBC에 따르면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비안카 워크던(30·영국)은 경기 뒤 "올림픽 메달을 따서 기쁘지만, 원했던 메달 색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워크던은 "내 영혼을 다 바쳐 싸웠지만 (결승전에 올라 금메달 또는 은메달을 획득할 기회를) 약간은 도둑맞은 것 같다"고 눈물 지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이다빈, 막판 역전 발차기 성공
[올림픽] 이다빈, 막판 역전 발차기 성공

(지바=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준결승 한국 이다빈-영국 비안카 워크던.
이다빈이 경기 종료 직전 역전 발차기를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2021.7.2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준결승에서 한국의 이다빈(25)에게 패한 영국 선수가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승리를 도둑맞았다"고 주장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과 BBC에 따르면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비안카 워크던(30·영국)은 경기 뒤 "올림픽 메달을 따서 기쁘지만, 원했던 메달 색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워크던은 "내 영혼을 다 바쳐 싸웠지만 (결승전에 올라 금메달 또는 은메달을 획득할 기회를) 약간은 도둑맞은 것 같다"고 눈물 지었다.

워크던은 준결승에서 24-22로 승리를 눈앞에 뒀으나 종료 1초를 남기고 이다빈의 회심의 발차기에 머리를 가격당해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그는 이다빈이 발차기하기 전에 자신을 붙잡았다며 감점이 주어져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5년, 2017년, 2019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차례나 정상에 오른 선수다.

세계랭킹 1위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동메달에 그쳤던 한을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풀고자 했던 그는 "동메달을 놓고 싸워야 한다는 게 영혼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고 토로했다.

워크던을 극적으로 꺾고 결승에 올라간 이다빈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워크던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했다.

워크던은 3년 후 파리올림픽에서 다시 한번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할 계획임을 암시했다.

그는 "나는 오늘 내 영혼을 다 바쳤다"며 "지금 당장은 또 하나의 동메달을 갖고 집으로 돌아가지만 언젠가는 금메달을 딸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 이다빈 은메달 확보
[올림픽] 이다빈 은메달 확보

(지바=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준결승 한국 이다빈-영국 비안카 워크던.
이다빈이 발차기 공격을 하고 있다. 2021.7.27 xyz@yna.co.kr

changy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vL0NVq6AA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