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물보호소에 머물던 유기견들 복날 앞두고 사라져"

송고시간2021-07-29 13:40

beta

충남 천안의 한 동물보호소에 있던 유기견들이 최근 복날을 앞두고 사라졌다며 천안시의회 '동물친화도시 연구모임'이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29일 연구모임 대표 복아영 시의원에 따르면 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보호 중이던 대형견 16마리 가운데 12마리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이런 사실은 대형견의 경우 입양률이 저조한데 복날을 앞두고 갑자기 사라진 사실을 이상히 여긴 유기동물보호소 봉사자들 제보로 드러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천안시의회 동물친화도시 연구모임 "철저한 조사 촉구"

새로운 가족 기다리는 유기견
※ 기사와 직접 관계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새로운 가족 기다리는 유기견 ※ 기사와 직접 관계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의 한 동물보호소에 있던 유기견들이 최근 복날을 앞두고 사라졌다며 천안시의회 '동물친화도시 연구모임'이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29일 연구모임 대표 복아영 시의원에 따르면 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보호 중이던 대형견 16마리 가운데 12마리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나머지 4마리도 시민에게 입양됐다가 다시 돌아왔다. 시청 관련 부서가 입양 장소를 살펴본 결과 개를 키우기에 적당치 않아 입양 시민의 동의를 얻어 다시 데려온 것이다.

이런 사실은 대형견의 경우 입양률이 저조한데 복날을 앞두고 갑자기 사라진 사실을 이상히 여긴 유기동물보호소 봉사자들 제보로 드러났다.

복 의원은 "동물의 생명과 권리를 위해 힘써야 할 유기동물보호소가 대형견을 다시 유기시킨 상황이 일어났다"며 "정확한 경위에 대해 철저히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