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명-낙 전면전 속 與주자 6인 '모두까기' 난타전?(종합)

송고시간2021-07-29 18:25

beta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구도가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전면전으로 흐르는 양상이다.

지난 28일 '원팀 협약'이 무색하리만큼 본경선 첫 TV토론을 거치면서 충돌 수위가 한층 높아진 모습이다.

전반적인 난타전 흐름에서 기존 '낙-균(이낙연·정세균) 연대' 또는 '명-추(이재명·추미애) 연대'는 사실상 무색해졌다는 평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李·李 지지율 동반하락…네거티브 피로감 분석도

TV토론에 앞서 인사하는 정세균, 이재명과 이낙연
TV토론에 앞서 인사하는 정세균, 이재명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정세균(왼쪽부터), 이재명, 이낙연 대선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구도가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전면전으로 흐르는 양상이다.

지난 28일 '원팀 협약'이 무색하리만큼 본경선 첫 TV토론을 거치면서 충돌 수위가 한층 높아진 모습이다.

2파전 구도를 깨려는 다른 4명의 주자들도 입이 거칠어지고 있다. 전반적인 난타전 흐름에서 기존 '낙-균(이낙연·정세균) 연대' 또는 '명-추(이재명·추미애) 연대'는 사실상 무색해졌다는 평가다.

◇ 이재명, 말바꾸기·측근비리·무능 공세

이재명 지사는 29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의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표결 논란에 대해 "상황에 따라 말을 바꾸는 게 문제"라며 "똑같은 상황에서 이중플레이한다"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에 대해 "없는 사실을 지어내거나, 있는 사실을 왜곡해 음해하고 흑색선전하면 안 된다", "친인척·측근·가족 등 부정부패는 국민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몰아붙였다.

이 지사 측은 '백제 발언과 덕담을 나눈 적이 없다'는 이 전 대표 측의 전날 주장에도 공격을 가했다.

이 지사 캠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없던 일을 갖고 지역주의 조장이라며 국민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는 것이냐"며 "이 지사는 진심어린 덕담을 분명히 했지만 이제 무용한 논쟁을 그치겠다"고 했다.

전남지사 시절의 공약 이행률도 도마 위에 올렸다.

이 지사 캠프 이경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이 전 대표가 '2015년 공약 21개 중 20개를 이행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근거를 찾을 수 없다. 허위 공약 이행률"이라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TV토론에 앞서 포즈취하는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들
TV토론에 앞서 포즈취하는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 이낙연, 조목조목 반박…"비리의혹 제기? 제 발목잡기"

이 전 대표 측은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당한 문제 제기를 흑색선전이라고 하는 게 바로 흑색선전"이라며 "이 지사가 측근 비리 의혹을 제기하는 것도 결국 자신의 발목잡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라디오에서 "검찰이 이제라도 옵티머스 사건을 정말 철저히 파헤쳐주기를 바란다"고 했고, "제가 무능한 총리였다면 그 당시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이 그렇게 높았겠느냐"고 반박했다.

이 지사 측의 측근 비리 의혹 및 무능 프레임 공세에 직접 선을 그은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서울대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네거티브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선 "(경기도) 교통연수원 사무처장이라는 분이 주도적으로 저에 대한 가짜뉴스를 만들어 확산하도록 했던 일이 터졌다"며 "사실 규명을 요구하는 건 네거티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캠프 정운현 공보단장도 "이 지사는 (교통연수원 사무처장) 진씨를 '모르는 인물'이라고 했다. 진실이 무엇인지 경찰이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적었다.

'백제발언' 공격도 계속됐다.

이 전 대표 측근인 이개호 의원은 '백제발언'에 대해 "호남인들이 모멸감을 느끼는 건 호남이 한번도 통합의 중심에 서지 못했다고 단정하는 그 분의 인식 때문"이라며 "호남과 호남인들은 무시당할 때 분노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양 주자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민심이 네거티브 공방에 피로를 느끼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의 합동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이 지사는 25%, 이 전 대표는 12%로, 전주 보다 2%씩 하락했다.

TV토론에 앞서 대화하는 이재명과 이낙연
TV토론에 앞서 대화하는 이재명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이낙연 대선경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 거칠어지는 '추격자들의 입'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날 라디오에서 양강 주자를 동시에 겨냥했다.

이 지사에 대해 "국정 경험이 부족하고 경제를 모른다"라고, 이 전 대표에 대해선 "총리 시절 부동산도 제대로 못 하고, 집권 초기 지지율 덕을 본 것이지 내로라할 성과가 뭐가 있냐"고 각각 지적했다.

'모두까기'라는 별칭이 생긴 김두관 후보도 라디오에서 "이 지사는 고향은 안동이지만 영남 후보로 규정하기 어렵다"고 직격했다. 이 전 대표에 대해서도 "꽃길만 걸어온 분으로, 어떻게 보면 쉬운 정치를 해와 이 어려운 상황을 돌파할 적임자가 아니다"라고 했다.

ses@yna.co.kr(끝)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