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반도본부장 "북과 대화여건 조성에 인도적 지원 기여 가능"

송고시간2021-07-29 11:43

beta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9일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서는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이 긴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국립외교원이 이틀째 개최한 '2021년과 그 이후: 대안의 모색' 주제의 '2021 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이같이 밝힌 뒤 "한미가 이미 협력 의사를 표명한 바 있는 인도적 지원, 협력 등은 모두의 이익에 부합하며 대화 여건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틀 전 남북 간 통신 연락선 복원과 관련해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간에 선순환 구조를 복원하고 북미 대화를 재개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외교원 국제문제회의서 발표…"남북연락선 복원, 북미대화 재개에 기여 기대"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서울=연합뉴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9일 화상으로 열린 '2021 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2021.7.29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9일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서는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이 긴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국립외교원이 이틀째 개최한 '2021년과 그 이후: 대안의 모색' 주제의 '2021 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이같이 밝힌 뒤 "한미가 이미 협력 의사를 표명한 바 있는 인도적 지원, 협력 등은 모두의 이익에 부합하며 대화 여건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틀 전 남북 간 통신 연락선 복원과 관련해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간에 선순환 구조를 복원하고 북미 대화를 재개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이를 위해 구체적으로 어떠한 노력을 할 수 있을지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며 미측과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 시점에서는 한반도 상황을 계속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동시에 북한과의 대화를 조속히 재개하기 위한 다각도의 외교적 노력이 중요한 상황"이라며 "대화 재개를 위한 기본적인 요건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미중갈등 상황을 두고 "북핵 문제 관련 미중간 협력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한 외교적 과제"라며 "우리 정부는 미중 양측에 북핵 문제는 양국 간 협력이 가능하고 필수적인 분야라는 점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중 양측 모두 이에 공감하고 있고 우리 정부로서는 미중관계 동향을 주시하며 북핵 문제 관련 주변국들과 협력을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가는 노력을 계속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와 주변국과의 협력도 계속 강화해 나가야 한다"며 러시아, 일본과의 협력 필요성도 언급했다.

(ENG cc) '평화체제 출발점' 종전선언 불씨 다시 살아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LGu2Q6ox6Q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