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기차 급속충전기, 2024년부터 단계적으로 민간 이양

송고시간2021-07-29 11:07

beta

현재 공공 위주로 운영되는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오는 2024년부터 단계적으로 민간에 이양된다.

환경부는 29일 개최된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무공해차 충전인프라 구축상황 점검 및 확충방안'을 보고했다.

환경부는 공공 급속충전기의 수익모델을 발굴해 2024년부터 민간에 위탁운영하고, 2026년부터는 단계적으로 매각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5년까지 급속충전소 1만2천개·완속충전기 50만기 이상 구축

전기차 충전
전기차 충전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현재 공공 위주로 운영되는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오는 2024년부터 단계적으로 민간에 이양된다.

환경부는 29일 개최된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무공해차 충전인프라 구축상황 점검 및 확충방안'을 보고했다.

환경부는 공공 급속충전기의 수익모델을 발굴해 2024년부터 민간에 위탁운영하고, 2026년부터는 단계적으로 매각할 계획이다.

공공 급속충전기는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들거나 수익성이 낮은 충전 사각지를 위주로 운영된다.

환경부는 공공 급속충전기 사업의 민간 이양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도 확대한다.

구체적으로 충전기 생산·설치기업에 금융 지원을 추진하고, 무선 충전 등 신기술 실증사업을 진행한다.

다양한 충전기 확산을 위해 전기 분야 업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신기술보급평가위원회'를 구성해 보조사업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아울러 전기차 급속충전소를 전국 휴게소에 추가로 설치하고 복합충전소를 구축하는 방식으로 현재 8천개에서 2025년까지 1만2천개 이상으로 늘릴 방침이다.

전기차 충전소
전기차 충전소

[촬영 최현석]

전기차 제작·수입사의 충전소 구축을 유도하기 위해서는 전기차 제작·수입사의 충전기 설치실적을 차량 보급실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완속 충전기는 2025년까지 주거지, 직장을 중심으로 50만기 이상을 구축한다.

올해 6월 기준으로 충전기를 보유한 아파트는 30%, 아파트에 설치된 완속 충전기는 2만9천기(주차공간의 0.3%)에 불과한데 2025년까지 모든 아파트가 충전기를 보유할 수 있도록 43만기(주차공간의 4%) 이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상업·공공시설 주차공간의 3% 이상에 완속·중속 충전기를 구축하고, 충전 취약지역인 연립·단독주택 및 도농지역에도 주차공간·공동이용시설 등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를 확보한다.

상용차의 전기차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2025년까지 버스 및 택시 차고지에도 급속충전소 2천308개소를 구축한다.

환경부는 전국 충전기에 대한 종합적인 정보를 담은 관제시스템을 고도화하고 IT 기술을 활용해 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2025년 차량 보급목표 및 지역 특성에 따라 충전기 구축 목표를 재설정하고 관련 세부 계획 및 보조금 등 지원 정책의 원칙을 수립할 예정이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