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김정환 조롱 논란' 하르퉁 "심판에 보여주려던 것" 해명

송고시간2021-07-29 10:43

beta

2020 도쿄올림픽 펜싱 경기 중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을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독일의 막스 하르퉁이 적극 해명에 나섰다.

하르퉁은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김정환에게 "놀라운 경기를 치르고 올림픽 챔피언이 된 것을 축하한다"며 "기분을 나쁘게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심판에게 당신이 터치 후 넘어지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고 말하려던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된 장면은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한국과 독일의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정환 "다 이해한다…신경 쓰지 마라" 다독여

하르퉁-김정환 경기 모습
하르퉁-김정환 경기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펜싱 경기 중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을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독일의 막스 하르퉁이 적극 해명에 나섰다.

하르퉁은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김정환에게 "놀라운 경기를 치르고 올림픽 챔피언이 된 것을 축하한다"며 "기분을 나쁘게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심판에게 당신이 터치 후 넘어지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고 말하려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롱하거나 놀리려는 의도는 없었다. 김정환은 훌륭한 펜싱 선수"라고 거듭 전했다.

논란이 된 장면은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한국과 독일의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나왔다.

김정환과 하르퉁이 세 번째 경기에서 맞붙었는데, 공격 과정에서 김정환이 넘어졌고 이후 하르퉁이 그 모습을 똑같이 따라 해 상대를 조롱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하르퉁의 해명 글과 김정환의 답변
하르퉁의 해명 글과 김정환의 답변

[하르퉁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를 중계하던 SBS 정우영 캐스터도 "지금은 상대를 조롱하는 동작인데요"라며 이 행동을 지적했다.

한국 팬들은 곧바로 하르퉁의 SNS를 찾아가 악플을 퍼부었다. 비신사적이라는 비판뿐 아니라 구토하는 이모지, 손가락 욕을 의미하는 이모지 등이 줄을 이었고, '히틀러', '나치' 등을 언급하는 선을 넘은 모욕도 달렸다.

그러자 하르퉁이 직접 오해가 있었다며 해명을 하고 나섰다.

김정환은 하르퉁의 댓글에 "모든 것을 이해한다. 신경 쓰지 말라"라며 "너는 오늘 정말 멋졌다. 오늘 경기를 잊지 못할 것이다. 네가 최고의 선수이자 동료라는 것을 잊지 말아라"라고 훈훈한 답변을 남겼다.

정우영 캐스터도 SNS를 통해 해설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준결승 이후 하르퉁이 김정환을 따라 하는 동작을 다시 봤다. 중계할 때는 멘트를 하는 중이라 경기 중에 오가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 하르퉁은 심판에게 어필을 하며 김정환에게 왜 경고를 하지 않는지 동작을 보여주며 설명했던 것"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개인전에서부터 김정환이 롱런지 공격을 하며 넘어질 때 상대 선수들의 짜증 섞인 심판 어필을 봤기 때문에 나도 모르게 김정환에게 감정 이입이 됐던 것 같다. 괜한 상대 선수에게 피해를 준 것 같아 하르퉁에게 미안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올림픽] 금메달입니다!
[올림픽] 금메달입니다!

(지바=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펜싱 사브르 단체전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 2021.7.28 mon@yna.co.kr

한편 김정환과 오상욱(25·성남시청),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 후보선수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이날 준결승에서 독일을 45-42로 꺾은 뒤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45-26으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인 한국은 9년에 걸쳐서 대회 2연패를 이뤄냈다.

boi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aOqViiJ7Y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