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준공 20년 이상 아파트서 정전사고 비율 가장 높아"

송고시간2021-07-29 10:31

beta

최근 폭염으로 냉방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아파트 정전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준공 20년 이상 된 아파트에서 정전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전기안전공사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정전사고 긴급복구 지원활동을 펼친 결과, 신고 접수된 아파트 정전사고 842건 중 준공 20년 이상 아파트에서 일어난 사고가 353건으로 전체의 42%를 차지했다.

공사 측은 "준공된 지 오래된 중소규모 단지는 가설 당시 가구당 전기사용량 기준을 대부분 3kW로 설계해 변압기 과부하 사고 발생률이 높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기안전공사 "사전 점검이 사고 예방의 지름길"

아파트 정전사고 후 임시복구 장면
아파트 정전사고 후 임시복구 장면

[전기안전공사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최근 폭염으로 냉방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아파트 정전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준공 20년 이상 된 아파트에서 정전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전기안전공사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정전사고 긴급복구 지원활동을 펼친 결과, 신고 접수된 아파트 정전사고 842건 중 준공 20년 이상 아파트에서 일어난 사고가 353건으로 전체의 42%를 차지했다.

가구수 별로는 500가구 미만 아파트의 비중이 56%(471건)로 가장 높았다.

공사 측은 "준공된 지 오래된 중소규모 단지는 가설 당시 가구당 전기사용량 기준을 대부분 3kW로 설계해 변압기 과부하 사고 발생률이 높다"고 말했다.

기기별로는 저압 차단기 고장으로 인한 사고가 20%로 가장 많았고, 변압기와 특고압기기가 각각 18%, 13%를 차지했다.

시기별로는 7∼9월 한여름에 일어나는 정전사고가 전체의 47%를 차지했다.

공사 측은 아파트 정전사고를 예방하려면 아파트 전기 안전관리자가 단지 내 변압기, 차단기 용량을 정확히 파악하고, 전기사용량이 변압기 적정 용량을 넘어설 경우를 대비해 즉시 교체가 가능한 예비제품을 마련해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사 관계자는 "15년 이상 오래된 전기설비는 안전전문기관의 정밀진단과 점검을 통해 이상이 있으면 제때 교체하는 것이 사고를 막는 최선의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준공연도별 정전사고
준공연도별 정전사고

[전기안전공사 제공]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