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희룡, 1호공약 반반주택…"첫 내집 마련 때 정부 50% 투자"

송고시간2021-07-29 10:34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29일 대선 1호 공약으로 신혼부부의 첫 내 집 마련 비용의 50%를 국가가 투자해주는 '반반 주택' 정책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부모 찬스, 가족 찬스가 없는 분들도 영끌하지 않고 집을 살 수 있도록 자부담 반, 국가 찬스 반, 반반 주택을 실현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발표한 공약을 '주택 국가 찬스'로 명명하면서 "국가는 절망이 아니라 희망을 줘야 한다. (타인의) 부모 찬스에 박탈감을 느끼는 국민에게 국가 찬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끌 안 해도 집 살 수 있도록"…'주택 국가찬스'

원희룡 제주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29일 대선 1호 공약으로 신혼부부의 첫 내 집 마련 비용의 50%를 국가가 투자해주는 '반반 주택' 정책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부모 찬스, 가족 찬스가 없는 분들도 영끌하지 않고 집을 살 수 있도록 자부담 반, 국가 찬스 반, 반반 주택을 실현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주택 구매 비용의 반값을 부담해주고 지분도 공동보유하는 방식이다.

원 지사는 "엉뚱한 곳에 공공임대 들어오라는 정부·여당과 달리, 살고 싶은 곳에 원할 때 사고팔 수 있다"며 "먼저 무주택 신혼부부를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전체 무주택자까지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반반 주택'에 필요한 재원에 대해 "7조원의 재원에 금융기법을 활용하면 22조원을 국가가 투자해줄 수 있다"며 "최대한 많은 무주택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설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또 1가구 1주택자가 집을 넓혀서 이사하는 경우 양도세를 유예하고, '임대차 3법'도 폐지하겠다고도 공약했다.

원 지사는 이날 발표한 공약을 '주택 국가 찬스'로 명명하면서 "국가는 절망이 아니라 희망을 줘야 한다. (타인의) 부모 찬스에 박탈감을 느끼는 국민에게 국가 찬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란 해야 할 일을 하고 하지 말아야 할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이 두 가지를 반대로 해왔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우리나라 최고의 전문가들과 함께 준비한 국가 찬스와 혁신성장 공약을 국민에게 상세히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