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명실상부한 글로벌 시리즈…영리한 포석 된 '킹덤: 아신전'

송고시간2021-08-01 08:00

beta

좀비와 역사극을 결합한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이 이제 명실상부한 글로벌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전 세계에 공개된 프리퀄 '킹덤: 아신전'이 시즌1과 2 전편을 합친 것 이상의 완성도를 보여주면서 추후 '킹덤' 시리즈가 더 다양한 배경과 에피소드로 뻗어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이제 '킹덤'은 어떤 콘텐츠가 나와도 관심을 두고 볼 수밖에 없는 글로벌 콘텐츠가 됐다"며 "'아신전'은 바둑으로 비유하면 영리한, 굉장히 좋은 포석"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외 매체들도 호평…넷플릭스 순위도 상위권

킹덤: 아신전
킹덤: 아신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좀비와 역사극을 결합한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이 이제 명실상부한 글로벌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전 세계에 공개된 프리퀄 '킹덤: 아신전'이 시즌1과 2 전편을 합친 것 이상의 완성도를 보여주면서 추후 '킹덤' 시리즈가 더 다양한 배경과 에피소드로 뻗어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아역 김시아·성인 전지현 분)의 이야기를 압축적으로 담았다.

차갑고 메마른 북방을 배경으로 해 조선 궁궐과 남쪽 지역을 주로 보여줬던 이전 시즌들보다 거친 매력이 느껴졌고, 생사역들과의 전투도 더욱 처절하게 그려졌다.

서사 측면에서도 소외된 번호부락이 조선 군관들과 파저위 사이에서 이용된 후 각성한 아신이 피의 복수를 하는 이야기로 세계인이 공감할 수 있는 보편성과 몰입감을 함께 갖췄다. 물론 우리 민족이 아닌 핍박받은 여진족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복수를 그렸다는 점에서 국내 시청자들은 불편할 수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김은희 작가의 '영리한 계산'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김성수 대중문화평론가는 1일 "'작가의 역량을 잘 보여준 콘텐츠"라며 "조선과 여진, 주류와 비주류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이민자 차별, 인종 차별에 대한 이야기로 확장했다. 우리 입장에서는 불편하지만 전 세계적 시대 정신과는 정확히 어울리는 이야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한 복수극이라고 할 수도 없는 것이, 복수하면서도 괴로워하는 아신의 모습을 통해 복합성과 입체성을 확보했다. 단순한 선악 구분으로 소화하지 않고 수준 높은 문제의식, 번뇌를 세련되게 담았다"고 덧붙였다.

킹덤: 아신전
킹덤: 아신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킹덤: 아신전'은 또 생사초가 어떻게 시작됐는지 보여줌으로써 단편 자체로서도 완결성이 있지만 자연스럽게 시즌1·2와 차기 시즌을 연결하는 징검다리의 기능도 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이제 '킹덤'은 어떤 콘텐츠가 나와도 관심을 두고 볼 수밖에 없는 글로벌 콘텐츠가 됐다"며 "'아신전'은 바둑으로 비유하면 영리한, 굉장히 좋은 포석"이라고 말했다.

시즌2 이후 1년 4개월 만에 찾아온 새로운 작품에 국내 팬들은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넷플릭스와 관련된 시청 통계를 제공하는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현재 '킹덤: 아신전'은 국내 넷플릭스 인기 순위에서 부동의 1위(이하 7월 29일 기준)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전 시즌들도 10위권에 안착하며 다시 보기 열풍이 이어지고 있다.

또 홍콩에서는 1위, 일본과 베트남·필리핀에서 2위, 스페인에서 3위, 인도에서 4위, 러시아에서 5위, 프랑스에서 9위를 기록 중이다. 또 미국에서는 영화 톱(TOP)10 랭킹에서 8위를 차지했다.

해외 매체들도 여러 각도에서 '킹덤: 아신전'을 높게 평가했다.

미국 포브스가 최근 인터넷에 게재한 전문가 기고문에선 "'킹덤: 아신전'은 조명을 탁월하게 사용한다. 새벽에 옅게 퍼진 푸른색의 연무거나 실내에서 피운 불에서 나오는 붉은 빛이거나 상관없이 감독의 빛 선택은 모든 장면을 불길하게 만든다. 밝은 햇살이 내리쬐는 평화로운 들판에서조차도 긴장감이 감돌 정도"라고 호평했다.

영국 HITC는 "프로덕션 관점에서 거의 모든 것이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하다. 촬영 기법은 끊임없이 놀랍고, 살아있든 죽었든 출연진의 연기도 돋보인다"고 극찬했다.

이 밖에도 영국 NME는 "'킹덤'을 보지 않은 사람들조차도 즐길 수 있는 전율 가득한 안티 히어로 이야기"라고, 미국 But Why Tho?는 "숨이 멎을 듯이 놀라운 스페셜 에피소드다. 새로운 캐릭터의 잔인함을 보여주는 동시에 더 큰 서사 속에서 생사역이 탄생하게 된 이유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