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0년 전 건물 즐비한 인천 개항장, 국내 첫 스마트관광지로

송고시간2021-07-29 10:12

beta

1900년대 전후 건축물 등 근대 유적이 많은 인천 개항장 일대가 국내 첫 스마트관광지로 거듭나 관광객을 맞이한다.

인천시는 오는 30일 인천 스마트 관광도시 출범식을 온라인으로 열고 스마트관광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인천 개항장 스마트 관광도시는 '인천e지' 앱을 통해 관광객에게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천e지' 앱 설치해 실감형 콘텐츠, 예약·결제 서비스 이용

인천항 개항장에 있는 옛 일본 제1은행
인천항 개항장에 있는 옛 일본 제1은행

[촬영 김상연]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1900년대 전후 건축물 등 근대 유적이 많은 인천 개항장 일대가 국내 첫 스마트관광지로 거듭나 관광객을 맞이한다.

인천시는 오는 30일 인천 스마트 관광도시 출범식을 온라인으로 열고 스마트관광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온라인 출범식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민민홍 인천관광공사 사장도 참석한다.

인천 개항장 스마트 관광도시는 '인천e지' 앱을 통해 관광객에게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관광객은 자기가 서 있는 곳의 100년 전 거리 모습을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실감형 콘텐츠로 살펴볼 수 있고, 개항장 일대에 구축된 공공와이파이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또 개인 여행 취향과 선호도에 따른 맞춤형 여행 추천 동선을 따라 개항장 일대를 둘러볼 수 있다.

아울러 인천 시티투어, 월미도까지 가는 바다열차, 개항장 이야기 자전거 등 관광 교통수단 예약·결제, 짐 보관 서비스 결제, 번역·사후면세 서비스 등도 스마트폰으로 이용할 수 있다.

시는 또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다국어 서비스, 비대면 주문, 문자채팅 서비스를 제공해 여러 국가의 관광객이 불편함 없이 스마트관광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인천시는 작년 9월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에서 국내 첫 스마트 관광도시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뒤 9개 민간 컨소시엄과 함께 개항장 일대 스마트 관광도시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해 왔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