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메타버스 업체 맥스트, '따상상상'

송고시간2021-07-29 10:44

beta

맥스트가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이후 사흘 연속 장중 상한가를 기록했다.

29일 오전 10시 33분 현재 맥스트[377030]는 전날보다 가격제한폭(29.98%)까지 오른 6만5천900원에 거래됐다.

상장 첫날 주가가 공모가의 2배로 출발해 상한가로 올라선데 이어 3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며 이른바 '따상상상'을 보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맥스트
맥스트

[IR비즈넷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맥스트가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이후 사흘 연속 장중 상한가를 기록했다.

29일 오전 10시 33분 현재 맥스트[377030]는 전날보다 가격제한폭(29.98%)까지 오른 6만5천900원에 거래됐다.

이는 공모가(1만5천원) 대비 339% 오른 수준이다. 시가총액이 5천억원대로 치솟았다.

상장 첫날 주가가 공모가의 2배로 출발해 상한가로 올라선데 이어 3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며 이른바 '따상상상'을 보이고 있다. 앞서 지난해 상장한 SK바이오팜이 '따상상상'을 한 바 있다.

맥스트의 주가 상승에는 메타버스(가상세계) 관련 종목으로 꼽힌다는 점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2010년 설립된 맥스트는 증강현실(AR) 분야의 기술 전문 기업으로 최근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맥스트는 AR 기술에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해 현실 세계 기반 메타버스를 구현할 수 있는 VPS(Visual Positioning Service) 기술을 상용화 개발했다.

지난 5월에는 정부가 주도하고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디지털 뉴딜 사업인 'XR(확장 현실) 메타버스 프로젝트' 주관사로 선정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런 기대감에 일반 공모 청약에서 균등 배정을 반영한 경쟁률이 약 6천763대 1로 집계돼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상장 직후 주가 변동성을 키우는 요인 중 하나인 기관 투자자의 의무보유 확약 비율은 81.35%로 올해 상장한 기업(스팩 제외) 가운데 SK바이오사이언스(85.27%) 다음으로 높다.

아직 실적은 미미하다. 지난해 20억원의 매출액과 25억원의 영업손실, 89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증권가에서는 내년에 메타버스 관련 AR 공간 플랫폼 관련 실적이 가시화하면서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설립 초기부터 국내외 고객을 확보한 AR 개발 플랫폼 사업은 고객 확대뿐만 아니라 향후 공간 플랫폼 사업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향후 메타버스 플랫폼 확산에 따른 고객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