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차 대유행에도 여행은 간다…7월 제주 관광객 110만명 안팎

송고시간2021-07-29 08:36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7월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100만 명을 훌쩍 웃돌 전망이다.

29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전날인 28일 기준 7월 누적 관광객은 99만1천966명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3만5천 명 꼴로 제주를 찾고 있고 주말을 맞아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본다면 이달 예상 누적 관광객은 110만 명에 근접하거나 그 이상일 것으로 전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개월 연속 100만명 몰려 방역당국·도민 코로나19 확산 긴장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7월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100만 명을 훌쩍 웃돌 전망이다.

4차 대유행 제주 방역 '긴장'
4차 대유행 제주 방역 '긴장'

(제주=연합뉴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확산하는 지난 1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관광객들이 렌터카 주차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피서철 관광객 증가로 인한 코로나19 연쇄 감염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어 도민은 물론 방역당국도 긴장하고 있다.

29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전날인 28일 기준 7월 누적 관광객은 99만1천966명을 기록했다.

관광협회는 이날 하루에도 약 3만4천 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 이날 중으로 7월 누적 102만 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하루 평균 3만5천 명 꼴로 제주를 찾고 있고 주말을 맞아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본다면 이달 예상 누적 관광객은 110만 명에 근접하거나 그 이상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4월 108만2천861명, 5월 113만6천452명, 6월 112만7천82명에 이어 7월까지 4개월 연속 100만 명 넘는 관광객이 몰리는 셈이다.

제주에 100만 명 넘는 관광객이 찾는 것이 특별한 일은 아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크게 우려하고 있다.

이달 들어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역대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28일까지 4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 월별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340명, 올해 5월 328명, 6월 223명 순이다.

관광객 몰린 제주 해수욕장
관광객 몰린 제주 해수욕장

(제주=연합뉴스) 지난 18일 제주 함덕해수욕장에 많은 제주도민과 관광객들이 찾아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게다가 관광객을 통한 코로나19 확산이 고개를 들고 있다.

최근 제주 게스트하우스 3곳에서 술 파티 등을 통해 이용객 등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확진자 대부분이 20대로 파악됐다.

또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된 제주에 6명의 관광객이 함께 왔다가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제주가 더는 코로나19 피난처, 안전지대가 아님에도 관광객은 여전히 몰려들고 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첫해인 2020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다.

지난해 코로나19가 확산할 때는 공포·불안감이 극대화하면서 3월 한 달간 48만762명이 제주를 찾아 일평균 관광객이 1만5천508명으로 떨어졌다.

7월 여름 성수기 때도 제주 한림읍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한동안 일일 관광객이 2만 명대로 떨어지기도 했다.

또 12월 3차 대유행 때에는 제주 한 달 관광객이 62만5천865명까지 떨어지며 일평균 2만189명을 기록하는 등 올해와 대조적인 모습이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세에도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기 전부터 상춘객이 몰리며 일찌감치 100만 명을 넘어섰다.

유채밭의 봄 정취
유채밭의 봄 정취

(서귀포=연합뉴스) 지난 4월 20일 서귀포시 안덕면의 한 유채밭을 찾은 관광객이 봄 정취를 즐기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코로나19 재확산에도 큰 폭의 관광객 감소 없이 하루 평균 3만5천명의 관광객이 꾸준히 제주를 찾는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백신 접종 시작으로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 무뎌지면서 동시에 여행 수요가 폭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단체 여행 대신 개별 여행 중심으로 여행패턴이 확실히 자리 잡았고,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 1980∼2000년대 출생)의 경우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홀로 또는 커플끼리 여행을 즐기려는 욕구가 강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오는 8월에는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걱정은 더 커져만 간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가 지난 26일 발표한 '여름시즌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름시즌 제주여행을 계획하는 시기로 '7월'과 '8월'을 선택한 비율이 각각 14.2%와 85.8%를 차지해 '8월 여행계획'의 응답률이 월등히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4차 대유행이 7월 초 본격화한 점을 고려해 상당수 국내 관광객들이 제주 여행 계획을 8월로 미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정부에서는 다음 주에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나타나지 않으면 더 강력한 방역 조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엄중한 대응을 강조했다.

그는 "관광객이 몰리는 7월부터 8월까지는 어떻게 보면 제주도가 가장 취역하다"며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다. 또 마스크 착용 등 생활 속 예방 노력만으로 확진자 발생을 줄일 수 있는 부분이 있다. 개인 방역 예방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제주 바다에서 즐기는 카약
제주 바다에서 즐기는 카약

(제주=연합뉴스) 지난 5월 24일 제주시 애월읍 한담해변을 찾은 관광객이 카약을 타고 바다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