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해트트릭으로 8강행 징검다리…드디어 터진 황의조

송고시간2021-07-28 19:26

beta

올림픽 사상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김학범호의 '키맨' 황의조(보르도)가 드디어 터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은 28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온두라스에 6-0으로 대승했다.

황의조가 페널티킥 2개와 필드골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김학범호의 조 1위 8강 진출에 앞장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2차전서 무득점…온두라스전서 쾅쾅쾅!…'김학범호 키맨' 재확인

[올림픽] 백발백중 황의조
[올림픽] 백발백중 황의조

(요코하마=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후반전.
황의조가 페널티 킥을 넣은 뒤 양궁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7.28 hama@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올림픽 사상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김학범호의 '키맨' 황의조(보르도)가 드디어 터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은 28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온두라스에 6-0으로 대승했다.

황의조가 페널티킥 2개와 필드골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김학범호의 조 1위 8강 진출에 앞장섰다.

황의조는 김학범호에서 가장 중요한 공격수다.

프랑스 무대에서 지난 시즌 12골을 터뜨린 검증된 골잡이인데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김학범 감독의 지도 아래 금메달을 목에 걸어 그의 축구 철학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는 선수다.

[올림픽] 황의조 해트트릭 터졌다!
[올림픽] 황의조 해트트릭 터졌다!

(요코하마=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후반전.
황의조가 페널티 킥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1.7.28 hama@yna.co.kr

김학범 감독은 황의조를 와일드카드로 뽑으면서 올림픽 본선행의 '일등공신' 공격수인 오세훈(울산)과 조규성(상무)을 모두 내쳤다. 그 정도로 황의조를 향한 믿음이 두터웠다.

하지만 황의조는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좀처럼 득점하지 못해 김학범 감독의 애를 태웠다.

뉴질랜드와 1차전(0-1 패)에서는 선발 출전해 90분을 뛰면서 슈팅 2개를 날렸다. 루마니아와 2차전(4-0 승)에서는 후반 33분에 교체될 때까지 슈팅 3개를 기록했다. 이들 슈팅 모두 골문을 외면했다.

[올림픽] 속 시원한 황의조 골
[올림픽] 속 시원한 황의조 골

(요코하마=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황의조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있다. 2021.7.28 handbrother@yna.co.kr

그랬던 황의조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득점포를 뜨겁게 가동했다.

전반 12분 이동준(울산)이 얻어낸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황의조는 포효하며 그간 마음고생을 날려 보냈다.

대회 첫 득점으로 영점 조절을 끝낸 황의조는 전반 추가시간 필드골까지 넣으며 토너먼트에서의 맹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김진규(부산)가 오른쪽에서 올린 대각선 크로스를 골키퍼가 쳐낸다는 것이 황의조의 발 앞에 떨어졌다.

황의조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멀티골을 기록한 황의조는 금메달을 향한 의지가 느껴지는 '양궁 세리머니'를 펼쳤다. 양궁 대표팀은 지금까지 치른 3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올림픽]'기회는 확실히'
[올림픽]'기회는 확실히'

(요코하마=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황의조가 팀의 세번째 골을 넣고 있다. 2021.7.28 ondol@yna.co.kr

황의조는 후반 7분에도 김진야(서울)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넣어 해트트릭을 완성하고 후반 12분 교체됐다.

황의조가 더 위협적인 모습을 보일수록, 김학범호의 강점인 풍부한 2선 공격진에 더 많은 공간과 득점 기회가 주어진다.

황의조의 이날 '해트트릭'은 김학범호 공격력 증폭의 '선순환'을 일으킬 촉매제가 될 수 있다.

김학범 감독은 황의조의 필드골이 들어갔을 때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지금까지 들어간 대표팀 골 장면 중 가장 밝게 웃었다.

ahs@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