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리두기 3단계 속 포항지진 진상조사 결과 설명회 논란

송고시간2021-07-28 17:28

beta

국무총리실 산하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조사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각종 행사 개최에 제한이 많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상황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경북 포항시에 따르면 조사위는 29일 오후 2시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포항지진 진상조사 결과 주민설명회'를 한다.

문제는 27일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포항을 비롯한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됐다는 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참석인원 49명까지로 제한…조사위·시 "예외적으로 늘리는 방안 검토"

2017년 경북 포항지진을 촉발한 포항지열발전소 시추기
2017년 경북 포항지진을 촉발한 포항지열발전소 시추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국무총리실 산하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조사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각종 행사 개최에 제한이 많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상황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경북 포항시에 따르면 조사위는 29일 오후 2시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포항지진 진상조사 결과 주민설명회'를 한다.

조사위는 지난해 4월부터 1년여간 조사한 사항을 설명하고 질문을 받을 예정이다.

문제는 27일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포항을 비롯한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됐다는 점이다.

3단계에선 지역축제, 설명회, 기념식 등의 행사 인원과 집회·시위 인원이 50명 미만으로 제한된다.

이 때문에 주민설명회도 참석 인원이 49명까지로 제한될 수밖에 없다.

이렇게 되면 조사위와 포항시, 시민단체 관계자 등을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시민 등이 참석할 수 있는 인원 여유가 많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지진과 관련해 주도적으로 대처해온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는 주민설명회를 연기하는 안을 제시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조사위는 이미 설명회를 하기로 공표했고 활동 기간이 7월 말까지여서 미루기 어렵다는 견해를 보였다.

다만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조사위와 포항시는 긴급하게 내부적으로 참석 인원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는 공공기관의 경우 공익적 목적의 행사를 열 때 방역수칙을 지키면 참석 인원을 늘릴 수 있는 예외조항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시는 이와 별도로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주민설명회를 생중계할 방침이다.

'포항지진 진상조사 결과 주민설명회'로 검색하면 행사 진행에 관한 전반적인 상황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포항시민이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예외조항을 적용해 많은 시민이 설명회에 참석할 수 있도록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