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모로코 복싱 선수, 상대 귀 물어뜯으려다 실격패

송고시간2021-07-28 17:21

beta

2020 도쿄올림픽 복싱 경기 도중 상대 선수 귀를 물어뜯으려던 선수가 실격 처리됐다.

27일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복싱 남자 헤비급 경기에서 유네스 발라(모로코)는 데이비드 나이카(뉴질랜드)와 경기 도중 상대 선수 귀를 물어뜯으려는 동작을 취했다.

깜짝 놀란 나이카가 얼굴을 돌려 다행히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이 에반더 홀리필드와 1997년 맞대결에서 상대 귀를 물어뜯은 장면이 재현되지는 않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나이카(왼쪽)의 얼굴 부위를 물려는 동작을 취하는 발라.
나이카(왼쪽)의 얼굴 부위를 물려는 동작을 취하는 발라.

[AF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복싱 경기 도중 상대 선수 귀를 물어뜯으려던 선수가 실격 처리됐다.

27일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복싱 남자 헤비급 경기에서 유네스 발라(모로코)는 데이비드 나이카(뉴질랜드)와 경기 도중 상대 선수 귀를 물어뜯으려는 동작을 취했다.

깜짝 놀란 나이카가 얼굴을 돌려 다행히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이 에반더 홀리필드와 1997년 맞대결에서 상대 귀를 물어뜯은 장면이 재현되지는 않았다.

나이카는 경기를 마친 뒤 "그가 마우스피스를 착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물리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1997년 타이슨은 홀리필드의 귀를 물어뜯기 전에 마우스피스를 뱉고 '깨물기 공격'을 감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카(오른쪽)와 발라의 경기 모습.
나이카(오른쪽)와 발라의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이 경기는 5-0 심판 전원일치로 나이카의 판정승으로 끝났으나 경기 종료 후 주심이 관련 영상을 확인한 뒤 발라를 실격 처리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명백히 귀나 얼굴을 이빨로 물려는 의도가 확인됐다"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밝혔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