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홍콩 증시 '공황 매도' 일단 주춤…상하이 약보합 마감

송고시간2021-07-28 16:48

beta

중국 정부의 초강력 사교육 규제가 촉발한 중국과 홍콩 증시의 공황 매도세가 일단 주춤했다.

28일 상하이증권거래소에서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58% 하락한 3,361.59로 거래를 마쳤다.

알리바바, 텐센트, 메이퇀 등 중국의 대형 기술주 대부분이 상장한 홍콩증권거래소의 대표지수인 항셍지수는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간) 현재 0.9% 상승해 3거래일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 항셍지수도 상승 반전…中당국 "시장 안정 찾을 것" 수습 시도

증시 시황 가리키는 홍콩 거리의 전광판
증시 시황 가리키는 홍콩 거리의 전광판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정부의 초강력 사교육 규제가 촉발한 중국과 홍콩 증시의 공황 매도세가 일단 주춤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거대 사교육 시장을 소멸시키기로 한 중국 당국의 초강경 조처로 업종 전반에 걸친 '차이나 리스크'가 돌출한 만큼 세계 투자자들이 중국 기업 투자에 한층 조심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28일 상하이증권거래소에서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58% 하락한 3,361.59로 거래를 마쳤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 23일 이후 4거래일 연속 하락하기는 했지만 이날 낙폭은 전날에 비해 훨씬 줄었다.

기술주 비중이 높은 선전증권거래소의 선전성분지수는 0.05% 하락한 14,086.42로 장을 마감했다.

알리바바, 텐센트, 메이퇀 등 중국의 대형 기술주 대부분이 상장한 홍콩증권거래소의 대표지수인 항셍지수는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간) 현재 0.9% 상승해 3거래일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주요 대형 기술주 동향을 반영하는 항셍테크지수도 2% 가까이 상승 중이다.

지난 24일 나온 중국 정부의 강력한 사교육 시장 규제 조치가 준 충격으로 지난 26∼27일 중국과 홍콩 증시에서는 규제 노출 우려가 큰 것으로 여겨지는 기술·교육·부동산·바이오 등 분야를 중심으로 중국 본토, 홍콩, 미국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들의 주가가 연일 폭락했다.

26∼27일 양일간 중국 본토 증시의 시가총액만 4조3천억 위안(약 761조원)가량 축소됐다.

중국 정부는 이날 인민일보 계열 증권시보 등 관영지를 앞세워 증시 혼란 수습을 시도했다.

증권시보는 이날 1면 사설에서 "최근의 주가 하락은 일부 투자자들의 정책 오독에 따른 것으로서 경제 기초여건에는 변화가 없기 때문에 시장은 언제든 안정을 되찾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중국의 규제 우려에 중국 기업들의 주가가 폭락해 세계 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보면서 향후 중국 기업 투자를 꺼리는 흐름도 나타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 기술기업의 궤멸에 대한 세계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펀드사인 배러우 핸리의 글로벌 주식 투자 책임자인 랭 륑턴은 로이터 통신에 "위험은 모든 중국 주식으로 전염되고 있다"며 "모든 투자자들은 정말로 조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