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김학범호, 운명의 온두라스전 황의조 선발·이강인 벤치

송고시간2021-07-28 16:01

beta

김학범호가 올림픽 8강 진출이 걸린 온두라스전에 황의조(보르도)-김진야(서울)-이동준(울산)으로 이뤄진 '삼각편대'를 가동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28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 황의조를 선봉에 세웠다.

루마니아와 2차전에서 멀티골을 폭발한 이강인(발렌시아)은 이번에도 벤치에서 대기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백발백중 황의조
[올림픽] 백발백중 황의조

(요코하마=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후반전.
황의조가 페널티 킥을 넣은 뒤 양궁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hama@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김학범호가 올림픽 8강 진출이 걸린 온두라스전에 황의조(보르도)-김진야(서울)-이동준(울산)으로 이뤄진 '삼각편대'를 가동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28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 황의조를 선봉에 세웠다.

4-2-3-1 전술을 가동하는 가운데 2선 공격진에는 왼쪽부터 김진야와 권창훈(수원), 이동준이 포진할 전망이다.

허리를 책임질 더블 볼란테로는 원두재(울산)와 김진규(부산)가 나선다.

포백라인에는 왼쪽부터 설영우(울산), 정태욱(대구), 박지수(김천), 강윤성(제주)이 서고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이 낀다.

루마니아와 2차전에서 멀티골을 폭발한 이강인(발렌시아)은 이번에도 벤치에서 대기한다.

ahs@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