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매 운동에도 테슬라 2분기 중국 매출 100% 늘어

송고시간2021-07-28 15:46

beta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불매 운동의 여파 속에서도 중국에서 견조한 성장 추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신경보(新京報)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27일(현시지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서 올해 2분기 중국 시장 매출이 28억5천900만 달러(약 3조3천억 원)를 기록해 작년 동기보다 104.2% 늘어났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서 2분기 3조원대 매출…신냉전 불안 속에서도 중국 사업 커져

상하이 모터쇼 테슬라 전시장 차량 지붕에서 시위하는 차주
상하이 모터쇼 테슬라 전시장 차량 지붕에서 시위하는 차주

[중국 웨이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불매 운동의 여파 속에서도 중국에서 견조한 성장 추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신경보(新京報)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27일(현시지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서 올해 2분기 중국 시장 매출이 28억5천900만 달러(약 3조3천억 원)를 기록해 작년 동기보다 104.2% 늘어났다고 밝혔다.

지난 2분기는 테슬라의 중국 내 사업 환경이 심각하게 악화한 시기였다.

지난 4월 세계적 자동차 전시회인 상하이 모터쇼에서 브레이크 고장 때문에 사고가 났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 차주가 테슬라의 전시 차량 지붕 위에 올라가는 기습 시위를 벌였다.

이후 중국에서 시위 차주를 동정하고 테슬라를 비난하는 여론이 강하게 형성됐는데 중국 당국까지 이런 흐름을 부추기는 모습도 나타났다.

중국 공산당 정법위원회는 '보이지 않는 살인자'라는 험악한 표현까지 동원해 테슬라를 정면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당시 각 분야에서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미중 신냉전 속의 여파로 미국을 대표하는 회사인 테슬라의 중국 내 사업 환경이 전보다 악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이에 4월부터 중국 내 테슬라 판매량이 감소하기 시작했지만 6월 들어서부터는 다시 판매량이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테슬라는 이달 들어 중국 시장의 양대 주력 차종인 모델Y 가격을 큰 폭으로 인하하면서 다시 중국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 중이다.

중국 시장은 미국 시장 다음으로 커 테슬라에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지난 2분기와 상반기 중국 시장 매출은 각각 테슬라 전체 매출의 23.9%, 26.4%를 차지했다.

차량 판매 대수를 기준으로는 중국 시장의 비율이 더욱 높다. 미국 시장에서는 고급형인 모델S와 모델X 판매 비중도 높지만 중국 시장에서는 보급형인 모델3과 모델Y의 판매 비중이 절대적으로 많아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올해 상반기 테슬라는 중국 시장에서 16만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테슬라의 세계 판매량 중 중국 판매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42%로 더 늘어났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