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이재명·윤석열 동시직격 "수신제가 먼저…추한 대선"

송고시간2021-07-28 12:16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8일 "다섯 번의 대선을 치렀지만 이번 대선처럼 추한 대선을 본 일이 없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정책은 실종되고 여야 대선주자 중 한 분은 가족 욕설과 여배우 스캔들, 또 한 분은 가족 스캔들로 논란이 됐다"면서 이같이 포문을 열었다.

홍 의원은 "대통령의 자격 요건 중 첫번째가 수신제가(修身齊家)다. 수신제가도 못 한 사람이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하겠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일"이라면서 "같이 대선판을 뛰는 제가 국민 앞에 고개 들기조차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8일 "다섯 번의 대선을 치렀지만 이번 대선처럼 추한 대선을 본 일이 없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정책은 실종되고 여야 대선주자 중 한 분은 가족 욕설과 여배우 스캔들, 또 한 분은 가족 스캔들로 논란이 됐다"면서 이같이 포문을 열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과 '여배우 스캔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불거진 '부인·장모 의혹'을 겨냥, 여야 선두주자를 싸잡아 공격한 것이다.

홍 의원은 "대통령의 자격 요건 중 첫번째가 수신제가(修身齊家)다. 수신제가도 못 한 사람이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하겠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일"이라면서 "같이 대선판을 뛰는 제가 국민 앞에 고개 들기조차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된 두 분 대선 주자들은 본인이 직접 나서서 대국민 해명을 해 논란을 종식시켜 달라"며 "대한민국 미래 100년 청사진을 제시하는 올바른 대선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