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텐텐텐' 장민희, 가뿐히 양궁 개인전 32강 안착

송고시간2021-07-28 11:52

beta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3개를 확보한 한국 양궁 대표팀이 '다크호스' 장민희(22·인천대)를 필두로 개인전 석권을 향한 시동을 다시 걸었다.

장민희(22·인천대)는 28일 오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회전(64강)에서 이집트의 아말 아담을 6-0(27-26 30-21 27-24)으로 제압했다.

장민희는 앞서 지난 25일 강채영(25·현대모비스)과 안산(20·광주여대)과 함께 여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하며 올림픽 단체전 9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한 데 이어 이번엔 개인전에서 '어제의 동지들'과 선의의 경쟁을 하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후 강채영·김우진도 출격…한국 '전 종목 싹쓸이' 도전

[올림픽] ‘장민희, 집중’
[올림픽] ‘장민희, 집중’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여자 양궁대표 장민희가 25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전 경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7.25 yatoya@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3개를 확보한 한국 양궁 대표팀이 '다크호스' 장민희(22·인천대)를 필두로 개인전 석권을 향한 시동을 다시 걸었다.

장민희(22·인천대)는 28일 오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회전(64강)에서 이집트의 아말 아담을 6-0(27-26 30-21 27-24)으로 제압했다. 장민희는 잠시 뒤 나카무라 미키(일본)와 32강을 치른다.

이번 대회가 올림픽 데뷔 무대인 장민희는 개인 예선 랭킹라운드에서도 2위를 기록한 숨은 다크호스다.

장민희는 앞서 지난 25일 강채영(25·현대모비스)과 안산(20·광주여대)과 함께 여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하며 올림픽 단체전 9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한 데 이어 이번엔 개인전에서 '어제의 동지들'과 선의의 경쟁을 하게 됐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과 김우진(29·청주시청)이 각각 남녀 개인전 1회전 경기에 나선다. 안산(20·광주여대)과 오진혁(40·현대제철)은 29일 첫 경기를 치른다.

'고교 궁사' 김제덕(17·경북일고)은 전날 개인전 32강전에서 패배했다.

혼성단체전 금메달을 시작으로 남녀 단체전을 포함해 현재까지 3개 금메달을 확보한 한국 양궁 대표팀은 남은 남녀 개인전까지 이번 대회 양궁에 걸린 총 5개 금메달 싹쓸이에 도전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