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1등 괴롭히는 스캔들, 본선진출 리스크로 부각

송고시간2021-07-28 14:15

beta

여야의 대권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스캔들 논란으로 나란히 곤욕을 겪고 있다.

양강 구도 굳히기를 노리는 이낙연 후보 측은 "온갖 잡음과 스캔들 뒤치다꺼리도 버겁다"(배재정 대변인)며 이 지사의 본선 리스크를 한층 부각하고 있다.

이 지사는 도정 성과와 정책 역량을 부각하며 각종 논란을 돌파하겠다는 생각이지만, 28일 TV 토론을 기점으로 본경선이 본격화하면 검증 공세는 한층 가열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李·尹, 여배우 염문설·부인 동거설에 정면대응 기조로

공세 벼르는 추격자들…지지율 하락땐 논란 증폭 가능성

이낙연 전 대표 바라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대표 바라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 협약식에서 핵심공약 원팀 퍼즐 맞추기 퍼포먼스를 하는 이낙연 전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2021.7.28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여야의 대권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스캔들 논란으로 나란히 곤욕을 겪고 있다.

내부 추격자들은 선두주자의 흠결 논란이 지지층의 우려 심리를 자극할 수 있는 최적의 소재라고 보고 '도덕성 검증'이란 명목 아래 공세의 칼날을 벼리는 모습이다.

이 지사의 경우 민주당 경선 내내 형수 욕설과 여배우 염문설이 발목을 잡고 있다.

양강 구도 굳히기를 노리는 이낙연 후보 측은 "온갖 잡음과 스캔들 뒤치다꺼리도 버겁다"(배재정 대변인)며 이 지사의 본선 리스크를 한층 부각하고 있다.

정세균 후보도 최근 인터뷰에서 "당의 후보로 나갔을 때 흠결이 없어야 한다"며 여배우 스캔들을 정조준했다.

이 지사는 녹음 파일이 남아 있는 형수 욕설 논란에 대해 여러 번 머리를 숙이며 가족들의 시정 개입 등 당시 상황을 적극적으로 소명하고 있다.

염문설에 대해서는 "그분(김부선 씨)이 두 번이나 제게 사과했다", "얼마나 더 증명해야 하나"라며 정면 대응 기조를 고수하고 있다.

이 지사는 도정 성과와 정책 역량을 부각하며 각종 논란을 돌파하겠다는 생각이지만, 28일 TV 토론을 기점으로 본경선이 본격화하면 검증 공세는 한층 가열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부산 자갈치 시장 방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산 자갈치 시장 방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 전 총장의 경우 부인 김건희 씨가 결혼 전 이른바 '쥴리'라는 예명으로 강남 유흥업소에 종사했다는 의혹과 유부남 양모 전 검사와의 동거설, 논문표절 의혹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주자들은 일단 공개 언급을 아끼는 분위기다.

당내 '윤석열 저격수'를 자임한 모양새인 홍준표 의원이 윤 전 총장과 이 지사를 동시 겨냥, "한국의 대선후보 1, 2위가 모두 무상연애 스캔들(이재명), 쥴리 스캔들(윤석열)에 묶여 있다"며 "미국도 이런 스캔들은 정치적으로 치명상을 입는(다)"고 언급한 정도가 전부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이 입당하는 순간 당내 주자들의 긴장도가 확 높아지면서 견제가 본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국민의힘 후보 측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1심 유죄 판결을 받은 윤 전 총장 장모 문제와 부인 스캔들 논란을 싸잡아 비판하며 "이회창 전 총재의 아들 병역 문제와는 비교도 안 되는 가족 공동체 문제"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전날 동거설을 보도한 매체를 향해 "가장 강력한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며 고강도 대응을 예고했다. 터무니없는 의혹 제기와 악의적 보도에 대해선 고소·고발을 통해 추가적인 의혹 확산을 막겠다는 계획이다.

스캔들 논란의 파장은 결국 지지율 추이에 달렸다는 전망도 나온다.

1위 주자로서 대세론을 형성하면 각종 논란을 돌파할 내성이 만들어지지만, 그렇지 않다면 의혹 공세를 버텨내기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이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면역력이 낮아지면 바이러스가 활동하듯이 지지율이 흔들리면 의혹 논란이 더 크게 불거질 것"이라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