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유족, 중앙지 기자 상대 사자명예훼손 소송 추진

송고시간2021-07-28 10:50

beta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이 고인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소송을 추진 중이다.

박 전 시장 유족 측 정철승 변호사는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박 전 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와의 전화 통화 내용을 소개하면서 중앙 일간지 A 기자를 상대로 고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글에 따르면 정 변호사는 "A 기자를 사자명예훼손죄로 고소하는 게 좋겠다. 유족이 고소를 제기해야 하는데 괜찮겠냐"라고 묻자, 강 여사는 "언젠가 때가 올 거로 생각하고 기다려왔다. 정 변호사님이 하자고 하면 하겠다"고 답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난희 여사 "언젠가 때가 올 거라고 생각하고 기다렸다"

박 전 시장 1주기
박 전 시장 1주기

지난 9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1주기 추모제가 열린 종로구 조계사에 부인 강난희 씨와 김기식 전 금감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이 고인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소송을 추진 중이다.

박 전 시장 유족 측 정철승 변호사는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박 전 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와의 전화 통화 내용을 소개하면서 중앙 일간지 A 기자를 상대로 고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글에 따르면 정 변호사는 "A 기자를 사자명예훼손죄로 고소하는 게 좋겠다. 유족이 고소를 제기해야 하는데 괜찮겠냐"라고 물었고, 이에 강 여사는 "언젠가 때가 올 거로 생각하고 기다려왔다. 정 변호사님이 하자고 하면 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다른 SNS 글에서 "A 기자는 기사에서 박 전 시장을 거론하면서 '박 전 시장은 비서실 직원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질러… 가해자가 명백하게 밝혀졌고,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 알려진 상황'이라고 썼다"고 했다.

그러면서 "근거는 어이없게도 사법기관도 아닌 국가인권위 시정권고 결정문인 모양"이라며 "결정문 역시 대부분 피해자 여성의 일방적 주장을 받아들여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데, 결정문 작성 경위는 행정소송을 통해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A 기자는 박 전 시장이 성폭력을 저질렀고, 객관적으로 확인됐다는 투로 기사를 썼다"며 "인권위는 사법기관이 아니고, 사실조사를 하기는 하겠지만 이 사안은 행위자 자체가 존재하지 않으므로 정상적 조사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사자도 없는 사안을 인권위가 조사해서 확정됐다고 하는 것은 사실관계 왜곡"이라며 "기자를 처벌하겠다는 것보다는 국민에게 사실을 알리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