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궁 2관왕 김제덕 선수 다니는 경북일고에 양궁장 생긴다

송고시간2021-07-28 10:56

beta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 김제덕(17) 선수가 다니는 경북일고등학교에 양궁장이 건립된다.

28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김 선수가 다니는 예천군 호명면 경북일고에 30억원을 들여 양궁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예천중 시절부터 두각을 보인 김 선수가 지역에서 성장하도록 경북일고에 양궁부를 만들고 양궁장을 짓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0억원 들여 내년 10월 준공

[올림픽] 파이팅 외치는 김제덕
[올림픽] 파이팅 외치는 김제덕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올림픽 양궁대표팀 김제덕이 지난 27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개인전 32강 플로리안 운루(독일)와의 경기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7.27 ondol@yna.co.kr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 김제덕(17) 선수가 다니는 경북일고등학교에 양궁장이 건립된다.

현재 경북일고등학교 양궁훈련장으로 사업을 추진 중이나 김 선수가 올림픽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명칭에 선수 이름을 붙일지 주목된다.

28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김 선수가 다니는 예천군 호명면 경북일고에 30억원을 들여 양궁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양궁장 건립을 위해 지난해 11월 학교 바로 옆 땅 3천97㎡를 5억원에 매입했으며 현재 실시설계용역 중이다.

용역이 끝나면 예산을 확정해 내년 2월 공사에 들어가 같은 해 10월 완공할 예정이다.

양궁장 건립은 경북일고 2학년인 김 선수 입학과 함께 양궁부를 창단하면서 추진됐다.

예천중 시절부터 두각을 보인 김 선수가 지역에서 성장하도록 경북일고에 양궁부를 만들고 양궁장을 짓기로 했다.

애초 올해 준공할 계획이었으나 땅 매입에 다소 시간이 걸려 늦어졌다.

이에 김 선수 등 양궁부 학생들은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주로 연습을 해왔다.

진호국제양궁장은 예천 출신 김진호 선수의 이름을 딴 것이다.

김 선수가 혼성 단체전과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경북일고 양궁훈련장 명칭에도 선수 이름을 사용할지 관심이 쏠린다.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김 선수가 올림픽에서 활약하면서 양궁훈련장 명칭 이야기가 나오는 것 같은데 아직 논의되거나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