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남북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우선 추진(종합)

송고시간2021-07-28 16:29

beta

통일부는 남북 통신연락선이 13개월 만에 복원된 것을 계기로 남북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부터 속도를 낼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통화에서 "남북 간 여러 현안이 있지만 연락채널 복원 다음으로 대화를 복원하는 일이 첫 번째 과제"라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화를 진행할 수 있는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문제를 얘기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측은 북측과 이번 통신연락선 복원 문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향후 화상회의 시스템과 대면 방역회담장 구축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고, 북한도 이 문제를 논의하는 것에 대해 거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신연락선 복원 소통과정서 北에 화상회의·방역회담장 논의 제안

南, 삼청동 회담본부에 영상회의실 마련…기술적 문제 없고 北도 화상회의 익숙

남북 영상회의 시연
남북 영상회의 시연

(서울=연합뉴스) 통일부 당국자가 지난 4월 26일 종로구 남북회담본부 회담장 출입기자단 앞에서 남북 영상회의 시연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남북 통신연락선이 13개월 만에 복원된 것을 계기로 남북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부터 속도를 낼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남북협력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안정적으로 대화할 수 있는 인프라부터 갖춰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통화에서 "남북 간 여러 현안이 있지만 연락채널 복원 다음으로 대화를 복원하는 일이 첫 번째 과제"라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화를 진행할 수 있는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문제를 얘기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남측은 북측과 이번 통신연락선 복원 문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향후 화상회의 시스템과 대면 방역회담장 구축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고, 북한도 이 문제를 논의하는 것에 대해 거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남측은 조만간 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북측에 공식적으로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문제 논의를 제의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이미 북한과의 비대면 회의 필요성이 커졌다는 판단 아래 지난 4월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 총 4억원의 예산을 들여 영상회의실을 구축했다.

남북 영상회의는 기술적으로는 큰 어려움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에 남북 간 설치된 광케이블을 활용해 각자의 영상회의실에 연결하면 호환성 문제가 없고 보안 문제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더욱이 북한도 지난달 조선적십자회 대회 등 다양한 내부 회의를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데다 여러 국제회의에도 화상으로 참여하고 있어 관련 경험과 기술이 어느 정도 쌓였을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는 이와 함께 남북이 판문점 등에서 대면 회담을 할 때를 대비해 '코로나 시대' 회담 운영방안도 마련해 놓았다.

코로나19 확산 수준에 따라 대표단 규모를 축소·조정하고 남북 대표단의 출입 동선을 분리하는 것을 비롯해 회의테이블 간격 재배치, 방역부스 설치, 회의 절차 간소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정부는 대면이든 비대면이든 북측의 호응에 따라 산적한 현안에 대한 논의를 빠르게 이어갈 계획으로, 이산가족 상봉과 코로나19 관련 보건·방역협력, 9·19 군사합의에 따른 협력사업 등을 현안으로 생각하고 있다.

ykb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GNRMyx4bu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