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전 세계가 내 어깨에"…그 무게에 주저앉은 바일스·오사카

송고시간2021-07-28 09:34

beta

2020 도쿄올림픽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칠 것으로 주목받았던 시몬 바일스(24·미국)와 오사카 나오미(24·일본)가 나란히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역사상 가장 뛰어난 체조 선수라는 평가를 받아온 바일스는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 경기 중 기권했다.

바일스는 지난 27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에 출전했다가 4개 종목 중 도마 한 종목만 뛰고 기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올림픽 최고 스타 바일스·오사카, 이변의 희생양으로

SI "정신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는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어"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 도중 기권한 시몬 바일스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 도중 기권한 시몬 바일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칠 것으로 주목받았던 시몬 바일스(24·미국)와 오사카 나오미(24·일본)가 나란히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역사상 가장 뛰어난 체조 선수라는 평가를 받아온 바일스는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 경기 중 기권했다. 중압감에 시달려온 바일스는 정신적인 안정을 위해 물러난 것이라고 밝혔다.

바일스는 지난 27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에 출전했다가 4개 종목 중 도마 한 종목만 뛰고 기권했다.

에이스 바일스가 빠진 미국 대표팀은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에 금메달을 내주고 은메달에 머물렀다.

바일스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여자 기계체조 6개 종목 중 4개 종목(단체전, 개인종합, 도마, 마루운동)에서 금메달을 휩쓸었던 선수다. 이번 대회에선 6관왕 후보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워낙 기량이 압도적이라 적수가 없었다. 바일스의 가장 무서운 적은 바로 바일스 자신이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FkTjm-WEh8

바일스는 "고도의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부닥치면 정신이 좀 나가게 된다"며 "나는 내 정신건강에 집중하고 나의 건강과 안녕을 위험에 처하게 하지 말아야 한다"고 기권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육체적으로는 괜찮다"며 "그런데 정신적으로는 불안정하다. 올림픽에 오고, 대회의 가장 큰 스타가 된 건 견디기 쉽지 않다"고 털어놨다.

스포츠 선수들에게 올림픽만큼 높은 스트레스 상황은 없다. 바일스는 그 부담감이 임계점을 넘은 것으로 보인다.

바일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자신의 어깨에 "전 세계의 무게"가 얹어진 것 같다고 표현했다.

도쿄올림픽 여자 테니스 단식 3회전에서 탈락한 오사카 나오미
도쿄올림픽 여자 테니스 단식 3회전에서 탈락한 오사카 나오미

[로이터=연합뉴스]

그러면서 바일스는 이번 기권에 대해 오사카에게 영감을 받았다고 했다.

오사카는 지난 5월 프랑스오픈 도중 기권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오사카는 2018년 US오픈 이후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이번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성화 최종 점화를 맡은 오사카는 이번 대회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으나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오사카는 27일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열린 테니스 여자 단식 3회전에서 체코의 마르케타 본드로우쇼바에게 0-2(1-6 4-6)로 패해 일찍 짐을 쌌다.

오사카는 프랑스오픈에서 언론 인터뷰 거부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wSSPs9vou8

그는 "기자회견에 참석하는 것은 선수의 정신건강에 좋지 않을 수 있다"며 "선수도 결국은 인간"이라고 말했다.

정신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은 오사카의 결정은 처음에는 미디어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았지만, 동료 선수들은 지지를 아끼지 않았다. 경기력만 우선할 뿐 선수의 정신 건강에는 무관심한 스포츠 시스템에 대한 일종의 반기였다.

미국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28일 "시몬 바일스와 오사카 나오미는 이제 정신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는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