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광양에 연산 2만t 이차전지용 고순도 니켈 공장 짓는다

송고시간2021-07-28 14:00

beta

포스코[005490]가 이차전지용 고순도 니켈 생산에 나선다.

포스코는 자회사인 SNNC의 기존 설비와 연계한 투자를 통해 2023년까지 연산 2만t(니켈 함량 기준) 규모의 이차전지용 고순도 니켈 정제공장을 신설한다고 28일 밝혔다.

스테인리스(STS) 원료용 페로니켈을 제련하는 SNNC가 기존 설비에 철을 제거하는 탈철공정을 신설해 니켈매트를 생산하면, 포스코가 이를 정제해 고순도 니켈을 생산하는 구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회사 SNNC와 함께 2천300억원 투자…전기차 50만대에 공급 가능

포스코
포스코

[포스코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포스코[005490]가 이차전지용 고순도 니켈 생산에 나선다.

포스코는 자회사인 SNNC의 기존 설비와 연계한 투자를 통해 2023년까지 연산 2만t(니켈 함량 기준) 규모의 이차전지용 고순도 니켈 정제공장을 신설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니켈 순도 75%의 니켈매트(니켈을 제련해 만든 중간생산물)를 습식정제해 순도 99.9% 이상의 고순도 니켈로 만들어 판매하는 것이다.

스테인리스(STS) 원료용 페로니켈을 제련하는 SNNC가 기존 설비에 철을 제거하는 탈철공정을 신설해 니켈매트를 생산하면, 포스코가 이를 정제해 고순도 니켈을 생산하는 구조다.

총투자비는 2천300억원으로, 포스코가 공장 설립에 1천700억원, SNNC가 설비 추가에 600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정제공장은 SNNC와 인접한 광양제철소 동호안 부지에 들어선다. 이 공장이 생산하는 고순도 니켈 2만t은 전기차 5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우드맥킨지에 따르면 지난해 300만대를 넘어선 세계 전기차 시장은 2030년에는 3천200만대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고용량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원료인 고순도 니켈 수요도 연평균 23% 수준으로 급성장하고, 2025년 이후에는 공급부족마저 예상되는 상황이다.

포스코는 이에 따라 고순도 니켈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이를 포스코케미칼 등에 판매해 그룹 차원의 이차전지 소재 가치사슬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앞서 포스코는 지난 5월 호주의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회사인 레이븐소프 지분 30%를 인수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에 고순도 니켈 공장 신설로 2030년까지 니켈 10만t을 자체 공급한다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